More

    ‘이렇게까지?’ 강아지와 고양이 사이가 너무 좋으면 가능한 포즈

    여러분은 혹시 강아지와 고양이의 첫 만남이라 하면 어떤 장면이 떠오르시나요대부분 냉랭한 대치 상황이나 피바람 부는 혈투전을 예상하실 것 같은데요그런데 오늘 소개할 사연의 주인공들은 다르다고 합니다첫 만남부터 예사롭지 않았던 이들은 마치 자석처럼 어디를 가나 서로를 떠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급기야 반려인은 이들 사이에 모성애와 같은 종을 초월한 사랑이 존재하는 것 같다고 할 정도였죠함께 보러 가보실까요?

    Youtube@진똑개 풍이

    Youtube@진똑개 풍이

    온몸이 흰색으로 뒤덮인 진돗개 ‘풍이’와 길고양이 출신 치즈 태비 뚱냥이 ‘금순이’가 오늘 소개할 환상의 짝꿍입니다. 여느 날과 같이 평화로운 오후, 반려인과 함께 둘은 침대 위에 한 자리씩 차지한 채 누워 있었는데요. 진돗개와 길고양이라는 다소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었지만 풍이와 금순이를 서로를 조금도 불편해하지 않는 모습이었죠. 풍이의 몸을 뜀틀 넘듯이 넘어가 자리를 잡는 금순이의 모습에서는 한두 번이 아닌 듯한 여유마저 느껴집니다.

    Youtube@진똑개 풍이

    Youtube@진똑개 풍이

    그렇게 따사로운 햇살에 잠시 낮잠에 들었던 반려인은 잠에서 깬 후 눈 앞에 펼쳐진 믿을 수 없는 광경에 놀랄 수밖에 없었는데요. 옆으로 누운 금순이의 등 쪽에 풍이가 자신의 얼굴을 떡하니 올려놓고 잠들어 있었기 때문이었죠. 둘은 불편한 법도 한 자세로 딱 붙어서 평화롭게 낮잠을 즐기고 있었는데요. 자신을 거의 베개로 쓰는 듯한 풍이의 뻔뻔스러움에도 금순이는 전혀 화를 내거나 불쾌한 기색조차 보이지 않았죠.

    Youtube@진똑개 풍이

    Youtube@진똑개 풍이

    Youtube@진똑개 풍이

    풍이는 그런 금순이의 동태를 살피다 슬쩍 고개를 들어 금순이의 얼굴을 핥는 등 애정 표현까지 하는데요. 게다가 풍이는 금순이에게 너무 많이 무게를 싣지 않으려고 한쪽 발에 잔뜩 힘까지 주며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금순이 또한 풍이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자리를 박차고 일어난 후에도 결국 얼마 가지 못하고 풍이의 바로 옆에 엉덩이를 붙이고 앉았는데요. 자석처럼 붙어 있는 이들의 모습에서 남다른 우정이 느껴집니다.

    Youtube@진똑개 풍이

    Youtube@진똑개 풍이

    이렇듯 종을 뛰어넘은 우정으로 퍼스널 스페이스 따위는 없는 듯한 금순이와 풍이가 더욱 주목을 받는 데에는 또 다른 이유가 있었는데요. 바로 서로에 대한 대비되는 반응 때문이었죠. 풍이는 금순이를 향한 애정을 감추지 못하고 금순이를 졸졸 쫓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급기야 금순이와 똑같은 자세로 따라 앉은 풍이는 목석처럼 가만히 있는 금순이와 달리 엉덩이를 쉽게 붙이지 못하고 들썩거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Youtube@진똑개 풍이

    Youtube@진똑개 풍이

    금순이가 가는 곳이라면 어디든 따라다니며 마치 태양 주위를 도는 달처럼 금순이 주위를 맴도는 풍이와 달리 금순이는 풍이가 그러거나 말거나 무관심한듯한 모습이었는데요. 그러나 금순이는 이렇듯 무심하게 굴다가도 슬쩍 풍이에게 다가와 이마를 폭풍 그루밍해 주는 등 츤데레 같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죠. 이에 반려인은 금순이가 풍이에게 모성애를 느끼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기도 했을 정도라고 합니다.

    Youtube@진똑개 풍이

    Youtube@진똑개 풍이

    Youtube@진똑개 풍이

    사실 금순이와 풍이, 반려인이 한 가족이 된 데에는 남다른 사연이 있다고 합니다. 금순이는 반려인이 풍이를 데리고 자주 산책을 나가던 한 산책로 주위를 맴돌던 길고양이였는데요. 반려인은 사람을 너무 좋아하는 개냥이인데다가 배까지 불러 있던 금순이를 모른 척 할 수 없었다고 해요. 결국 금순이를 집으로 데리고 온 반려인은 임시 보호를 하면서 금순이에게서 고양이 피부 질환인 ‘링 웜’까지 의심되자 병원 치료를 병행했는데요.

    Youtube@진똑개 풍이

    Youtube@진똑개 풍이

    결국 너무나 오랜 기간 동안 함께 하며 ‘우리 집 고양이’로 정들어 버린 금순이는 이들의 평생 가족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후 금순이의 충격적인 비밀이 드러나고 말았습니다. 사실 금순이는 임신한 것이 아니었는데요. 그저 배에 살이 많은 ‘뚱냥이’였던 것으로 밝혀졌죠. 게다가 금순이는 링 웜에 걸린 것도 아니었는데요. 금순이는 이렇듯 ‘대국민 사기냥’이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집냥이로 거듭나는 데 성공했습니다.

    Youtube@진똑개 풍이

    Youtube@진똑개 풍이

    Youtube@진똑개 풍이

    풍이는 금순이에게 첫 만남부터 엄청난 관심을 보였었는데요. 일말의 경계심도 없이 꼬리를 흔들며 다가온 풍이는 금순이가 궁금한 듯 따라다니며 킁킁 냄새를 맡았습니다. 처음부터 한결같이 금순이 껌딱지였던 풍이의 애정 공세 덕에 금순이는 마음을 열고 반려인의 집에 완벽히 적응할 수 있었고 결국 풍이와 금순이는 서로에게 둘도 없는 단짝이 되어줄 수 있었습니다.

    Youtube@진똑개 풍이

    엄청난 반전에 반전을 선보이며 운명과도 같이 반려인의 집에 찾아온 길고양이 ‘금순이’와 그런 금순이를 마치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마냥 반겨준 진돗개 ‘풍이’ 덕분에 이들은 식구가 되었고 지금도 행복한 일상을 만끽하고 있는데요. 도저히 보통의 견묘지간으로 보이지 않는 둘의 낮잠 포즈가 다시금 화제에 오르며 이들의 남다른 우정은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렸습니다.

    Youtube@진똑개 풍이

    네티즌들은 금순이와 풍이의 훈훈한 모습을 접하고 “금순이가 처음에는 못마땅한 표정이었다가 점점 안정감 느끼는 게 보인다.”, “둘이 분명 전생에 부부였을 것 같다. 그것 말고는 저 둘의 사이는 설명이 안 된다.”, “둘이 서로 몇 센티라도 떨어지면 큰일 나는 건가”, “어떻게 저렇게 귀찮게 하는데 고양이가 가만히 있을 수 있지? 너무 신기하다.”, “고양이 배 쪽 건드리는 거 진짜 싫어하던데 금순이는 가만히 있네. 풍이가 진짜 좋은가 보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