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죽을 때 되어 본인 ‘무덤’ 직접 파고 있던 유기견, 결국은…



    youtube@月下笛

    지난 10월 한 유기견이 자신의 무덤을 직접 파고 있던 것이 발견돼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늙고 병든 상태인 유기견은 상처 입은 몸을 이끌고 자신의 무덤을 만들어 그 자리에 누워있었다. 너무 오랫동안 인간과 살아와 다른 유기견들과도 어울리지 못하고 먹이를 구할 방법도 모르는 상태였다.




    youtube@月下笛

    신고를 받은 구조대가 갔을 땐 이미 수많은 파리들이 유기견의 몸에 붙어있는 모습을 보이는 등 제대로 관리를 받지 못한 지 꽤 지난 것으로 보였다. 그 외에도 몸에 갖은 상처들이 존재했다. 또한 사람을 믿지 못하는 듯 구조대에게 위협적으로 이를 드러내는 모습도 보였다.

    결국 구조대는 유기견에게 목줄을 채우고 입마개를 씌운 후에야 유기견을 병원으로 이송하였으며 그 후 제대로 된 치료를 진행하였다.



    youtube@月下笛

    병원에 도착한 유기견의 상태는 생각보다 심각한 수준이었다. 온몸 곳곳에 상처가 나있었으며 그곳엔 이미 벌레가 유기견의 몸을 좀먹고 있었다. 의료진은 유기견의 상처를 치료하고 벌레를 빼내는 등의 치료를 진행하였다.



    youtube@月下笛

    치료를 마친 유기견은 깨끗한 털을 가지고 있었으며 바닥에 누워 울 것 같은 눈망울을 보여주었다. 구조대에게 이를 드러내던 옛날과 다르게 자신이 먼저 의료진에게 피부를 맞대기 시작했으며, 의료진이 쓰다듬어주자 만족한 듯이 편안한 표정을 지었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늙고 병들었다고 유기할 거면 처음부터 키우지 말아야 한다’, ‘불쌍한 강아지한테 미안하다’, ‘늦지 않게 치료를 받아서 정말로 다행이다같은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