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공업용 테이프로 묶인 강아지 구해주자 생각지도못한 의외의 반응

    Youtube@Dog Rescue – Pets

    범죄 영화의 흔한 소품 중 하나가 ‘테이프’다. 가해자들은 굵은 테이프를 활용하여 피해자의 입을 막고 손발을 결박한다. 테이프는 피해자의 신체적 자유를 뺏어 정신적으로도 더 큰 두려움을 발생시킨다. 이렇게 무섭게 쓰일 수도 있는 테이프가 최근 사람이 아닌 ‘동물’에게 쓰여 화제다. 지켜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범죄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케 했다’라는 소릴 듣는 동물의 모습과 정체를 알아보자.

    Youtube@Dog Rescue – Pets

    지난 3월 동물 구조 유튜브 채널 ‘Dog Rescue – Pets’는 베트남에 위치한 반려동물 시장에서 발견된 아기 동물의 모습을 공개했다. 1살도 채 되지 않아 보이는 아기 동물은 입과 손발이 모두 검은색 공업용 테이프로 꽁꽁 싸여있었다.

    사연의 제보자는 “(동물의 모습보다) 더 충격적인 것은 수많은 사람들이 이 가엾은 동물을 그저 흥미롭다는 듯 구경하며 지나쳤다는 것이다”라고 전하며 울분을 토했다. 그는 “사람들은 견주에게 ‘이게 강아지냐 토끼냐?’ 등의 질문을 던지며 동물의 모습을 신기하다는 듯 바라봤다”라고 덧붙였다.

    Youtube@Dog Rescue – Pets

    사람들의 구경거리가 된 동물의 정체는 다름 아닌 ‘아기 강아지’였다. 강아지는 입에 돌돌 감긴 테이프 때문에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듯 가쁜 호흡을 연신 뱉어냈다. 사람들이 몰리자 강아지는 두려운 듯 몸을 떨고 웅크리는 모습을 보였다.

    제보자의 연락을 받고 출동한 동물 구조 대원은 견주에게 돈을 주고 강아지를 ‘구매’했다. 구조자는 서둘러 강아지의 입과 손발을 묶은 테이프를 풀어주었다. 강아지는 바들바들 떨며 제보자를 경계했다. 구조자는 강아지를 어루만져 주며 진정시킨 뒤 사료 그릇을 내밀었다.

    Youtube@Dog Rescue – Pets

    오랜 굶주림에 지쳤던 강아지는 두려움도 잊은 채 밥그릇에 얼굴을 파묻고 허겁지겁 사료를 먹기 시작했다. 강아지가 어느 정도 진정되자 구조자는 강아지의 상처에 요오드 용액을 뿌리며 소독을 진행했다. 어느덧 강아지는 완전히 경계를 풀고 사람들의 품에 안기기 시작했다. 구조자는 강아지를 곧 동물 보호소에 입소시킬 예정임을 밝혔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견주가 혹시 ‘깡패’가 아니냐”, “강아지의 두 발이 몸 뒤로 묶인 모습을 보고 몸서리를 쳤다”, “(구조대) 덕분에 오늘도 한 생명이 살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부 누리꾼들은 “자칭 ‘동물 구조 대원’이라는 사람이 구조한 강아지에게 물도 안 주냐”, “(채널의) 다른 영상들을 보니 구조되는 댕댕이들의 생김새가 모두 똑같아서 이상하다” 등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