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눈도 못 뜬 갓난 강아지 6마리가 길가에 버려진 이유

    최근 중국에서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길을 지나던 사람들은 버려진 포대자루에서 이상한 소리가 난다며 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제보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포대자루 안에서 발견한 것을 보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대체 어찌 된 사연인지 함께 알아보자.

    지난 10월 동물 구조 현장을 공개하는 유튜브 계정 ‘月下笛’의 한 영상이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영상은 동물이 유기된 현장에 구조대가 도착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구조대는 길가 위에 놓인 포대 자루 안에서 총 6마리의 갓 태어난 강아지를 발견했다.

    강아지들은 모두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걸음을 걷지도, 눈을 뜨지도 못했다. 구조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은 ‘(강아지들은) 이 동네 주민이 키우던 어미 개가 낳은 새끼들이다’라며 ‘주인이 6마리는 감당 못하겠다며 강아지들을 바로 내다 버렸다’라고 전했다.

    시민은 ‘어미 개가 새끼들을 애타게 찾으며 우는 모습을 보았다’라고 덧붙였다. 안타까운 사연을 뒤로하고 구조대는 강아지들을 이동장 안에 넣었다. 이후 방문한 동물 병원에서는 강아지들을 위한 임시 보금자리를 마련해 주었다.

    영상에 따르면 구조대 직원은 강아지들에게 강아지용 우유를 급여하려 했다. 하지만 강아지들은 처음 느껴보는 우유 냄새에 익숙지 않아 했다. 구조대 직원은 강아지 코에 우유 방울을 살짝 찍어 강아지가 냄새에 익숙해지도록 유도했다.

    구조대 직원의 노력 끝에 강아지들은 우유를 먹기 시작했다. 직원은 익숙한 손놀림으로 강아지들의 소화를 돕고 잠을 재웠다. 비로소 강아지들은 모두 편안한 모습을 보였다. 영상에 따르면 이후 강아지들은 모두 유기 동물 보호소로 이동된 것으로 전해졌다.

    보호소 직원은 ‘구조 영상이 화제가 되자 강아지들의 입양 문의가 폭주했다’라며 6마리 모두 입양처가 정해졌다는 소식을 전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렇게 말랑 콩떡 같은 아기들을 어찌 버릴 수 있는지’, ‘앞으로 좋은 주인과 행복하게 살자’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강아지들의 앞날을 응원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