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대체 왜? 유독 게으른 강아지들만 취한다는 자세 하나

    Youtube@MAI PM

    누구나 만사가 귀찮고 움직이기조차 싫은 날이 있을 텐데요. 이런 날엔 손가락 하나 까딱하는 것조차 다른 날보다 몇 배는 힘이 들곤 하죠. 동물이라고 해서 다를 것이 없는데요. 오늘 소개할 강아지들은 무더운 날씨 탓에, 혹은 에너지가 방전된 탓에 온몸에 힘이 빠진 나머지 어떻게든 덜 움직이기 위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함께 보러 가시죠.

    Youtube@MAI PM

    Youtube@MAI PM

    인간에게 의식주가 중요하듯 강아지들에게도 먹는 것은 일생의 중대사인데요. 때문에 간식만 보면 환장하는 반려견들과 이를 막으려는 반려인들의 치열한 공방이 이루어지기까지 하죠. 그런데 여기 이 강아지들은 조금 다릅니다. 이들은 귀찮음이 식욕마저 앗아가 버린 듯한 모습을 보였는데요.

    Youtube@MAI PM

    Youtube@MAI PM

    불독 한 마리가 누운 채로 자신의 앞에 놓인 과자를 애타게 쳐다보고 있습니다. 이 강아지는 최대한 몸을 덜 움직이고 과자를 먹기 위해 애를 쓰는데요. 혀를 최대한 길게 내밀어 보지만 과자에 살짝 닿기만 할 뿐 입안으로 가져가는 것은 여간 힘든 일이 아닙니다. 결국 강아지는 고개를 슬쩍슬쩍 돌려가며 과자를 입에 넣는 데 성공하죠. 만족한 표정으로 우물거리는 불독의 표정에 반려인마저 웃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Youtube@MAI PM

    Youtube@MAI PM

    그런가 하면 자신이 직접 먹는 것조차 귀찮아해 반려인이 음식을 떠먹여주는 강아지도 있었는데요. 흰 코트의 덩치 큰 이 강아지는 그저 무기력하게 누워 반려인이 입가에 넣어주는 밥을 받아먹고 있었습니다. 그는 음식을 씹는 것마저 귀찮은 것인지 뚱한 표정을 지은 채 소가 여물을 먹듯 우물거리며 밥을 먹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죠.

    Youtube@MAI PM

    Youtube@MAI PM

    심지어 밥이 아닌 액체로 이루어진 물조차 먹을 힘도 없어 보이는 강아지들도 있는데요. 케이지 안에 누워 눈만 껌뻑이고 있는 시바견의 모습에 반려인은 이 강아지가 물을 먹기 쉽도록 물그릇을 바로 앞에까지 놓아주었는데요. 몸을 일으켜 그릇에 고개를 박고 물을 먹는 것이 너무나 귀찮았던 이 강아지는 혀만 슬쩍 내밀어 물을 핥아먹었죠.

    Youtube@MAI PM

    Youtube@MAI PM

    너무 게으른 나머지 이해할 수 없는 이상한 자세로 높은 곳을 내려오는 강아지들의 모습 또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얼룩무늬의 한 강아지가 계단을 내려가려는 모양인지 계단 맨 위쪽에서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그런데 어쩐지 무언가 망설이던 이 강아지는 다리를 굽혀 계단을 내려가는 것이 귀찮았는지 계단에 몸을 내맡긴 채 마치 미끄럼틀을 타듯 주르륵 미끄러져 내려옵니다.

    Youtube@MAI PM

    Youtube@MAI PM

    이 강아지는 그렇게 밀려 내려 온 후 다음 계단까지 겨우 한 걸음 내딛고 다시 밀려 내려오며 결국은 바닥에 안전히 도달하는 기상천외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런가 하면 계단도 아닌 침대에서 바닥으로 내딛는 것마저 힘겨운 강아지도 있는데요. 이 강아지는 침대에 네 다리를 쭉 편 채 세상 편하게 엎드려 있다가 반려인의 재촉에 못 이겨 결국 침대를 내려오기로 결심했죠.

    Youtube@MAI PM

    Youtube@MAI PM

    침대 위에서 몸을 일으켜 다리를 굽힌 후 점프해 내려가는 보통의 강아지들과 달리 이 강아지는 조금이라도 덜 움직이기 위해 마치 흘러내리는 액체 같은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우선 앞발 두 개를 먼저 침대 밖으로 내어놓은 채 바닥에 디디고는 나머지 두 다리는 곧게 편 그 상태 그대로 질질 끌면서 내려온 것인데요. 쭉 핀 다리가 침대 끝에 다다라서야 굽혀 나름 안정적으로 침대에서 내려오는 모습은 기함을 토하게 할 정도네요.

    Youtube@MAI PM

    Youtube@MAI PM

    이처럼 세상 모든 일이 귀찮아 게으르게 퍼져 있는 강아지들을 참고 보지 못하는 이들도 종종 있는데요. 바닥에 드러누운 채 발 하나 까딱하지 않고 있는 친구 강아지를 발견한 리트리버는 친구와 놀고 싶었던 것인지 일어나보라는 듯 친구를 툭툭 건드려보았죠. 그러나 친구 강아지는 모르는 척 바닥과 혼연일체가 되어 꿈쩍도 하지 않았는데요.

    Youtube@MAI PM

    Youtube@MAI PM

    결국 이 리트리버는 보다 못해 친구 강아지의 입가 부분을 자신의 입으로 물고 잡아당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친구 강아지의 게으름은 만만하게 볼 것이 아니었는데요. 그는 리트리버에게 질질 끌려가면서도 바닥에서 절대 일어나지 않았죠. 결국 이 강아지는 자신의 털로 바닥의 먼지를 말끔하게 청소한 꼴이 되었습니다.

    Youtube@MAI PM

    Youtube@MAI PM

    이 게으른 강아지와 비슷한 상황에 놓인 채 게으름으로 인해 장난감을 빼앗기고 만 강아지도 있는데요. 크림 코트의 강아지가 가지고 놀던 장난감 인형이 탐이 났던 검은 코트의 강아지는 바닥에 드러누운 채 장난감을 물고 있는 크림 코트의 강아지에게 접근했습니다. 그는 크림 코트 강아지의 입에 물린 장난감을 콱 문 체 뒷걸음치기 시작했는데요. 크림 코트의 강아지는 일어나기 귀찮아 이 강아지가 이끄는 대로 질질 끌려가다가 결국 입에서 장난감을 놓치고 말았습니다.

    Youtube@MAI PM

    Youtube@MAI PM

    오늘 소개한 강아지들은 남다른 귀차니즘으로 어떻게든 덜 움직이고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갖은 애를 쓰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그들은 높은 곳에서 내려오기 위해 이상한 자세를 고안하거나 힘을 완전히 뺀 채 흐물흐물한 빨랫감처럼 바닥에 누워 어떤 상황에서도 움직이지 않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죠.

    Youtube@MAI PM

    이런 게으른 강아지들의 모습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에 “러닝머신에서 뒷발만 움직이는 강아지는 진짜 신기하다. 러닝머신이 어떤 원리로 움직이는 건지 전부 간파한 것 같네.”, “이 강아지들 보고 나니까 우리 강아지 게으르다고 놀린 게 후회된다.”, “여기 강아지들 전부 견생 2회차, 3회차인 것 같다. 표정부터 일단 너무 웃겨.”, “이런 걸 보면 동물들은 항상 웃음을 가져다주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