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우리 친구하자’ 치타의 애정에 미어캣이 보인 반응

    Youtube@포크포크

    여러분은 혹시 ‘미어캣’을 직접 보신 적이 있나요? 미어캣은 작고 동글동글한 얼굴, 그리고 두 발로 서서 먼 수평선 너머를 내다보는 시그니처 포즈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그러나 오늘 소개할 미어캣들은 이러한 귀여운 외모 뒤에 다소 날카로운 성격을 숨기고 있다고 합니다. 매일 자신들의 우리 앞으로 찾아와 등을 들이미는 치타 ‘킨지’를 본 이 미어캣들은 과연 어떻게 행동했을까요? 함께 보러 가시죠.

    Youtube@포크포크
    Youtube@포크포크

    오늘 소개할 사연에는 조금 특별한 동물 조합이 등장합니다. 바로 치타와 미어캣인데요. 치타 ‘킨지’의 일과 중에는 엉뚱하게도 ‘미어캣 우리 앞에 출석 도장 찍기’가 있다고 합니다. 킨지는 늘 미어캣 우리에 등을 기댄 체 이들과 노는 것을 일상의 낙으로 삼고 있는데요. 어린 시절부터 미어캣들과 어울리기를 좋아했다는 킨지는 아무래도 미어캣을 친구로 생각하는 듯합니다.

    Youtube@포크포크
    Youtube@포크포크

    그러나 미어캣들에게 킨지는 그저 때아닌 날벼락, 혹은 불청객에 불과했는데요. 조그마하고 귀여운 외모와 달리 이들은 킨지가 찾아올 때면 불편한 심기를 잔뜩 드러내며 짧은 앞발과 이빨로 공격을 일삼곤 했습니다. 킨지를 빤히 노려보던 한 미어캣은 우리를 두르고 있는 펜스에 난 작은 구멍으로 앞발을 밀어 넣어 킨지의 등, 앞발 등을 마구 때리기도 했죠.

    Youtube@포크포크
    Youtube@포크포크

    이 미어캣은 심지어 펜스 구멍을 타고 등반을 하더니 킨지의 귀를 공략하기도 했는데요. 그러나 킨지의 표정은 전혀 타격감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미어캣이 자신의 털을 가볍게 긁어주는 것을 좋아한다고 하는데요. 게다가 킨지는 단 한 번도 미어캣들을 물거나 공격한 적이 없다고 합니다. 미어캣을 진정한 친구로 생각하는 듯한 치타와 그를 몰아내고 싶어 하는 미어캣들의 모습은 어쩐지 흥미진진하네요.

    Youtube@포크포크
    Youtube@포크포크

    고양잇과 동물들이 25~100Hz 사이의 낮은음으로 ‘갸르릉’ 혹은 ‘그르릉’거리는 것을 두고 전문 용어로 ‘퍼링’이라고 하는데요. 킨지는 원래 이 ‘퍼링’ 소리를 잘 내는 개체가 아니었다고 합니다. 그 때문에 평소에는 킨지가 이런 소리를 내는 것을 잘 들을 수 없는데요. 킨지는 이상하게도 미어캣만 보면 이 소리를 내곤 했죠.

    이 ‘퍼링’ 소리는 고양이 집사들 사이에서 ‘골골송’으로도 유명한데 이에는 4가지 정도의 이유가 있다고 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이유는 잘 알려진 ‘기분이 좋아서’입니다. 킨지 또한 미어캣들이 너무 좋은 나머지 퍼링 소리를 낸 것이죠. 또 다른 이유로는 엄마와 아기 사이에서 서로 유대감을 형성하기 위해 내거나 뼈, 연골 조직 등의 신체 부위가 아플 때 낸다고 하는데요. 이는 저주파 치료와 동일한 개념이라고 해요. 더불어 스트레스를 받거나 죽기 직전에 엔도르핀을 분비해 고통을 잊고자 이 소리를 내기도 합니다.

    이러한 퍼링 소리의 특징은 숨을 내쉴 때와 들이쉴 때 모두 지속적으로 낼 수 있다는 것인데요. 이 소리를 낼 수 있는지는 혀와 인후두를 지탱해주는 뼈 구조물인 ‘목뿔뼈’의 유연성 정도에 달려 있다고 합니다. 사자, 호랑이 등의 대형 고양잇과 동물은 퍼링 소리를 잘 못 내거나 내더라도 숨을 내쉴 때만 낼 수 있는데 그 이유는 목뿔뼈가 유연해서라고 합니다. 반면 치타, 스라소니 등 비교적 작은 개체들은 목뿔뼈가 단단해 퍼링 소리를 자유자재로 낼 수 있죠.

    미어캣은 몸길이 20cm, 꼬리까지 포함할시 50cm의 작은 몸집에다가 둥근 머리, 뾰족한 코의 귀여운 외모를 지녔는데요. 이들은 주로 토양이 딱딱하고 돌이 많은 건조한 지대에서 최대 30마리 정도까지 무리를 지어 굴속에서 거주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낮에는 굴에서 지내지 않고 밖으로 나와 두 발로 서서 가슴과 배에 햇볕을 쬐고는 하는데요.

    천적인 맹금류 등을 경계하기 위해 이들은 두 발을 까치발처럼 하고 주위를 살피는데 이렇게 보초를 서는 모습이 독특해서 ‘사막의 파수꾼’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죠. 미어캣은 크기가 작고 기르기가 쉬워 가정에서 집쥐 구제용으로 반려하거나 여러 동물원에서 사육되고 있는데요. 이들의 서식지에 수십 년간 연구자들이 들락날락해서인지 인간에 대한 경계심이 낮다고 해요.

    Youtube@포크포크
    Youtube@포크포크

    미어캣들은 함께 지내보니 인간이 자신들에게 별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것을 습득한 것으로 추정되는데요실제로 사람의 그림자에 들어가 쉬거나 사람의 키를 활용해 주변을 멀리 내다 보기 위해 머리 위에 올라앉기도 한다고 해요사연 속 미어캣들도 킨지에게와는 달리 사육사의 등을 타고 오르거나 품에 얌전히 안겨 있는 등 인간에게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죠.

    그러나 귀여운 외모와 인간에게 친숙한 점에도 불구하고 미어캣은 매우 공격적이고 위협적인 동물이 될 수 있는데요. 이들은 야생에서도 독충이나 독사쯤은 가뿐히 때려잡는 전투력을 지녔고 땅을 파는 용도로 단련된 날카로운 앞발과 엄청난 턱 힘을 지녔기에 만만히 보고 가까이 다가갔다간 손가락을 물려 절단되는 불상사가 일어날 수도 있다고 합니다.

    Youtube@포크포크
    Youtube@포크포크

    비록 치타 킨지 한쪽만의 외로운 짝사랑이지만 늘 투닥거리면서도 잘 지내는 킨지와 미어캣들은 어쩐지 미운 정이 든 것만 같은 모습인데요. 미어캣이 인간과 오랜 기간 접촉하며 자연스럽게 익숙해지고 호의적인 반응을 보여준 것처럼 킨지에게도 언젠가 마음을 풀고 좋은 친구가 되어주었으면 좋겠네요.

    Youtube@포크포크

    미어캣을 향한 킨지의 절절한 구애 현장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에 “미어캣들 2년 후에도 철창 하나 믿고 한결같이 깐족거리는 거 너무 웃긴다.”, “이런 거 보면 태생이 중요한 게 아니라 자라나는 환경이 최우선인 것 같다.”, “공격하는 걸 긁어준다고 생각하는 바보 치타….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