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사람 아니야…?’ 직접 변기 뚜껑 열고 소변보는 강아지

    Youtube@Omar von Muller

    댕댕이를 키우게 되면 제일 먼저 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배변 교육’이다. 자유분방한 댕댕이들이 애견 패드 위에서만 배변을 하게끔 만드는 일은 생각만큼 쉽지 않다. 때문에 배변 교육에 혼신의 힘을 다하는 집사들도 속출한다. 최근 배변 교육을 ‘너무 잘’ 받았다는 댕댕이의 모습이 화제다. 조회 수 약 3백만을 기록하며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댕댕이의 배변 현장을 함께 살펴보자.

    Youtube@Omar von Muller

    지난 5월 반려견 유튜브 채널 ‘Omar von Muller’는 반려견 ‘멍키’의 실시간 배변 현장을 공개했다. 멍키는 거실에서 한참을 놀다가 사정이 급한 듯 화장실로 들어갔다. 멍키의 집사는 카메라를 들고 멍키를 따라가며 촬영을 시작했다.

    멍키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닫혀 있는 변기 뚜껑에 입을 갖다 댔다. 그러고는 고개를 위로 젖혀 변기 뚜껑을 들어 올렸다. 멍키는 열린 변기 앞에서 뒷다리 한 쪽을 번쩍 들더니 소변을 보기 시작했다.

    Youtube@Omar von Muller

    급한 용무를 해결한 멍키는 ‘쿨하게’ 자리를 떠나는 듯했다. 멍키의 집사는 직접 변기 물을 내리러 변기 뚜껑을 닫았다. 그때 떠나가는 듯했던 멍키가 다시 돌아왔다. 멍키는 갑자기 앞발을 들더니 변기 레버를 눌렀다.

    당시 상황에 대해 멍키의 집사는 ‘멍키가 흠잡을 곳 없이 완벽하게 자세를 잡은 채 소변을 누고 물까지 내렸다’라며 ‘나는 이렇게까지 (배변 법을) 가르친 적은 없는데 정말 대단한 아이’라고 멍키를 추켜세웠다.

    Youtube@Omar von Muller

    변기 물까지 내린 후 의기양양하게 집사를 쳐다보는 멍키의 표정은 마치 ‘나 잘했지?’라고 묻는 듯했다. 응당할 일을 모두 마친 후 당당한 멍키의 모습에 집사는 멍키를 칭찬해 주지 않을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사람보다 더 사람 같은 멍키의 화장실 에티켓에 누리꾼들은 ‘이쯤 되면 변기 물이 알아서 눈치채고 내려가줘야지’, ‘사람이 개로 환생한 것 아닐까?’, ‘우리 집 댕댕이 배변 과외 교사로 방문 좀 부탁드려요’, ‘우리 집 남자들보다 깔끔하게 (소변을) 누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폭소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