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산책 나왔다가 힘들어진 푸들이 주인에게 보인 모습

    Youtube@Woof Woof TV

    꼬리를 흔들며 달려드는 반려견을 보면 집사들의 기분은 어떨까? 아마 기쁨과 사랑에 가득 차 댕댕이를 번쩍 안아 올려줄 것이다. 하지만 상황이 조금 다른 집사들도 있다. ‘나를 향해 댕댕이가 달려오면 순간적으로 두려움에 빠진다’라는 소리까지 하는 집사들이 있다. 대체 이들은 어떤 모습의 댕댕이들과 함께 살고 있는지 알아보자.

    Youtube@Woof Woof TV

    지난 3월 강아지 유튜브 채널 ‘Woof Woof TV’는 ‘스탠더드 푸들’을 목격한 중국 네티즌들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한 네티즌은 길가를 걷던 중 껴안고 있는 커플을 발견했다. 커플에게 가까이 다가간 네티즌은 깜짝 놀랐다. 커플이 아니라 사람만 한 댕댕이와 그 집사였던 것이다. 댕댕이는 푸들 중 가장 거대한 ‘스탠더드 푸들’ 종이었다. 

    오래간만에 외출해 기분이 좋았던 푸들은 두 뒷다리로 벌떡 선 채 집사를 향해 두 앞발을 뻗었다. ‘안아달라’라고 온몸으로 앙탈을 부리는 듯한 푸들의 모습에 집사는 하는 수없이 댕댕이를 번쩍 안아올렸다. 당시 상황에 대한 인터뷰에서 집사는 ‘내 키만 한 반려견을 들어 올리는 데 꽤나 버거웠다’라며 ‘이젠 (반려견이) 안아달라고 애교를 부리면 식은땀이 난다’라는 답을 전해 네티즌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Youtube@Woof Woof TV

    또 다른 네티즌도 비슷한 경험으로 공원으로 산책을 나온 스탠더드 푸들과 집사의 영상을 공개했다. 집사는 신나게 산책하는 푸들을 향해 ‘이제 그만 가자’라고 외치며 목줄을 잡아끌었다. 아쉬움이 남았던 푸들은 집사에게 뒤돌아왔다. 그 순간 푸들이 두 뒷다리로 일어서며 집사의 품에 ‘와락’ 안겼다.

    마치 ‘조금만 더 있다 가자’라고 말하는 듯한 푸들의 모습에 집사는 짧은 한숨을 쉬었다. 이내 집사는 두 팔로 푸들의 엉덩이를 받쳐 안고 집 쪽을 향해 힘겨운 발걸음을 내딛기 시작했다. 근처에서 이를 지켜보던 한 시민은 ‘거대한 강아지가 애교를 부리는 것이 귀여우면서도 어쩐지 조금 무서웠다’라며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Youtube@Woof Woof TV

    한편 거대한 덩치로 집사를 ‘든든히’ 지켜주는 스탠더드 푸들도 있었다. 또 다른 네티즌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한 소녀가 홀로 벤치에 앉아 울고 있었다. 이를 본 푸들은 벤치로 ‘펄쩍’ 뛰어올라 소녀의 곁을 얌전히 지켜주었다. 소녀는 자신을 위로해 주는 듯 복슬복슬한 털로 얼굴을 비벼대는 푸들을 꼭 안으며 울음을 멈췄다.

    거대한 덩치 때문에 때로는 두렵기도 때로는 든든하기도 한 스탠더드 푸들. 이들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마치 살아 있는 한 마리의 곰인형 같다’, ‘울고 있는 소녀에게 큰 위로가 되었겠다’, ‘거대한 덩치에 맞지 않는 순진무구한 모습 때문에 사랑스럽기만 하다’, ‘목욕시킬 때를 생각하니 눈앞이 캄캄한 건 사실이다’, ‘나도 (스탠더드 푸들을) 한 번 안아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