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유명한 ‘강아지 때리는 냥아치짤’의 진실은 사실 이렇습니다.

    흔히들 고양이가 ‘성깔’ 있다고 한다. 고양이들의 성깔은 이미 여러 ‘짤’을 통해 널리 알려져 있다. 고양이들은 거대한 체구의 대형견을 비롯하여 다양한 동물들에게 망설임 없이 ‘솜방망이’를 날려 ‘냥아치’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최근 한 고양이는 억울하게 ‘냥아치’ 소릴 들은 것으로 밝혀져 화제다. 사정을 안 누리꾼들조차 ‘그럴 만했다’라고 인정하는 냥이의 사연을 함께 알아보자.

    지난 13일 여성 전용 온라인 커뮤니티 ‘여성 시대’ 유저는 한 고양이의 억울한 사연을 공개했다. 사연 속 고양이는 다름 아닌 ‘냥아치’로 유명한 고양이였다.

    이 고양이는 꿈나라를 여행 중인 강아지의 머리를 두들겨 패는 모습으로 유명세를 치렀다.

    고양이의 사연을 제보한 누리꾼은 “사실은 이 ‘짤’의 원본 영상 속에 진실이 숨어있다”라고 주장하며 원본 영상을 함께 올렸다.

    원본 영상 속 강아지는 잠을 자다가 커다란 소리로 방귀를 뀌었다. 잠시 후 냄새가 퍼지자 고양이는 얼굴을 찌푸렸다. 고양이는 잠시 화를 억누르다 결국 냄새를 참지 못하고 강아지 머리를 때렸다.

    해당 누리꾼은 “잠에서 깬 강아지 표정이 불쌍해서 그렇지 사실은 고양이의 ‘정당방위’임이 분명하다”라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또 다른 누리꾼들은 “냄새가 얼마나 심했으면… 냥이 마음도 이해합니다”, “그래도 그렇지 잘 자고 있는 아가를”, “방귀 뀌었다고 때리다니 역시 ‘냥아치'” 등의 반응을 보이며 폭소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