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자신이 강아지인 줄 아는 호랑이가 실제 강아지 봤더니 보인 놀라운 행동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라는 속담을 한 번쯤은 들어 보셨을 것 같은데요,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어린 강아지는 호랑이가 얼마나 무서운지 모른다는 것에서 비롯된 말입니다. 철 없이 함부로 덤비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죠. 그런데 여기 이 속담이 현실로 나타난 커플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대전 동물원의 둘도 없는 영혼의 단짝 ‘대왕이’와 ‘삼순이’인데요, 자신이 강아지인 줄 아는 호랑이와 자신이 호랑이인 줄 아는 강아지의 바람 잘 날 없는 이야기 지금 들어보러 갈까요?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이색 커플의 동거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이곳은 바로 대전 동물원인데요. 다정한 동물 커플들 사이에서도 유독 눈에 띄는 한 커플이 있습니다. 바로 생후 4개월된 뱅갈 호랑이 대왕이와 생후 4개월 된 진돗개 삼순이입니다.

    그런데 이 둘은 뭔가 입장이 바뀐 듯한 모습입니다. 강아지인 삼순이의 맹렬한 공격에 맥을 못 추는 호랑이 대왕이의 모습은 어쩐지 안쓰럽기까지 느껴지는데요. 나무에 걸린 수건을 낚아채는 등 나름 맹수 같은 모습을 보이지만 유독 삼순이에게 약한 대왕이는 하다못해 밥으로 나온 닭고기까지 빼앗깁니다.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대왕이와 삼순이의 이색 동거가 시작된 데에는 나름의 사연이 있다고 하는데요. 사실 둘에게는 각자의 형제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 둘이 이렇게 영혼의 단짝이 된 건 이런저런 이유로 형제를 떠나보내고 외롭게 남겨진 대왕이와 삼순이의 모습을 본 사육사가 위험을 무릅쓰고 둘의 합사를 진행시켰던 것이 발단이었습니다.

    생각 보다 합이 잘 맞아 엎치락뒤치락 하며 놀던 둘은 진짜 형제들 대신 서로를 의지하게 되었는데요. 이제는 서로가 안보이면 불안해 늘 쫓아다니는 둘도 없는 단짝이 되었습니다.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그렇다면 이 둘의 묘한 관계에서 대왕이가 항상 당하고만 사느냐 하면 그건 또 아니랍니다. 방 청소를 위해 삼순이와 대왕이를 사육사가 한 우리에 들여보내자 갑자기 돌변하는 대왕이.

    무슨 이유에서인지 기분이 좋아진 대왕이는 펄쩍 펄쩍 뛰며 여태까지 보였던 모습과는 완전히 다르게 삼순이를 제압하며 장난을 칩니다. 서럽게 울던 삼순이도 지지 않으려 화를 내보지만 좁디좁은 우리 안에서는 대왕이의 압승입니다.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어느 날은 나무토막을 가지고 놀며 무료하게 시간을 보내던 대왕이가 개껌을 가지고 온 삼순이를 발견하는데요. 결국 끈질기게 싸워낸 끝에 개 껌을 삼순이로부터 빼앗은 대왕이 입니다. 약이 오를 대로 오른 삼순이는 만만한 상대가 아닌 만큼 호락 호락 당하지 않고 치밀한 복수극을 기획하는데요.

    남몰래 대왕이를 빨래 건조대가 있는 방으로 유인하는 삼순이를 따라 들어간 대왕이는 아니나 다를까 건조대를 엎으며 사고를 칩니다. 은근슬쩍 옆방으로 빠져나가 버리는 삼순이 덕에 현장에서 홀로 잡힌 대왕이. 결국 사육사에게 모든 걸 뒤집어 쓰고 혼이 나고 맙니다. 혼나는 것도 서러운데 삼순이와 비교까지 당해 대왕이는 풀이 죽은 모습을 보입니다.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이렇게 늘 치고받고 싸우면서도 항상 붙어 다니는 대왕이와 삼순이의 동거는 안타깝지만 영원할 수는 없답니다. 대왕이는 조금 있으면 다른 호랑이와 함께 살아야 하고, 삼순이 또한 이제 엄마 아빠가 있는 우리에서 다른 강아지들과 어울려 놀아야 하겠죠. 이제는 서로의 정체성에 맞게 의젓한 면모를 갖추고 각자의 길을 걸어야 하겠지만 대왕이와 삼순이의 우정은 변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네티즌들은 이렇게 특별한 대왕이 삼순이 커플의 이야기에 “이게 바로 그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는 그건가요”. “자기가 강아지인 줄 아는 호랑이 VS 자기가 호랑이인 줄 아는 강아지…가슴이 웅장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라는 속담을 한 번쯤은 들어 보셨을 것 같은데요,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어린 강아지는 호랑이가 얼마나 무서운지 모른다는 것에서 비롯된 말입니다. 철 없이 함부로 덤비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죠.

    그런데 여기 이 속담이 현실로 나타난 커플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대전 동물원의 둘도 없는 영혼의 단짝 ‘대왕이’와 ‘삼순이’인데요, 자신이 강아지인 줄 아는 호랑이와 자신이 호랑이인 줄 아는 강아지의 바람 잘 날 없는 이야기 지금 들어보러 갈까요?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이색 커플의 동거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이곳은 바로 대전 동물원인데요. 다정한 동물 커플들 사이에서도 유독 눈에 띄는 한 커플이 있습니다. 바로 생후 4개월된 뱅갈 호랑이 대왕이와 생후 4개월 된 진돗개 삼순이입니다.

    그런데 이 둘은 뭔가 입장이 바뀐 듯한 모습입니다. 강아지인 삼순이의 맹렬한 공격에 맥을 못 추는 호랑이 대왕이의 모습은 어쩐지 안쓰럽기까지 느껴지는데요. 나무에 걸린 수건을 낚아채는 등 나름 맹수 같은 모습을 보이지만 유독 삼순이에게 약한 대왕이는 하다못해 밥으로 나온 닭고기까지 빼앗깁니다.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대왕이와 삼순이의 이색 동거가 시작된 데에는 나름의 사연이 있다고 하는데요. 사실 둘에게는 각자의 형제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 둘이 이렇게 영혼의 단짝이 된 건 이런저런 이유로 형제를 떠나보내고 외롭게 남겨진 대왕이와 삼순이의 모습을 본 사육사가 위험을 무릅쓰고 둘의 합사를 진행시켰던 것이 발단이었습니다.

    생각 보다 합이 잘 맞아 엎치락뒤치락 하며 놀던 둘은 진짜 형제들 대신 서로를 의지하게 되었는데요. 이제는 서로가 안보이면 불안해 늘 쫓아다니는 둘도 없는 단짝이 되었습니다.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그렇다면 이 둘의 묘한 관계에서 대왕이가 항상 당하고만 사느냐 하면 그건 또 아니랍니다. 방 청소를 위해 삼순이와 대왕이를 사육사가 한 우리에 들여보내자 갑자기 돌변하는 대왕이.

    무슨 이유에서인지 기분이 좋아진 대왕이는 펄쩍 펄쩍 뛰며 여태까지 보였던 모습과는 완전히 다르게 삼순이를 제압하며 장난을 칩니다. 서럽게 울던 삼순이도 지지 않으려 화를 내보지만 좁디좁은 우리 안에서는 대왕이의 압승입니다.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어느 날은 나무토막을 가지고 놀며 무료하게 시간을 보내던 대왕이가 개껌을 가지고 온 삼순이를 발견하는데요. 결국 끈질기게 싸워낸 끝에 개 껌을 삼순이로부터 빼앗은 대왕이 입니다. 약이 오를 대로 오른 삼순이는 만만한 상대가 아닌 만큼 호락 호락 당하지 않고 치밀한 복수극을 기획하는데요.

    남몰래 대왕이를 빨래 건조대가 있는 방으로 유인하는 삼순이를 따라 들어간 대왕이는 아니나 다를까 건조대를 엎으며 사고를 칩니다. 은근슬쩍 옆방으로 빠져나가 버리는 삼순이 덕에 현장에서 홀로 잡힌 대왕이. 결국 사육사에게 모든 걸 뒤집어 쓰고 혼이 나고 맙니다. 혼나는 것도 서러운데 삼순이와 비교까지 당해 대왕이는 풀이 죽은 모습을 보입니다.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Youtube@KBS동물티비 : 애니멀포유 animal4u

    이렇게 늘 치고받고 싸우면서도 항상 붙어 다니는 대왕이와 삼순이의 동거는 안타깝지만 영원할 수는 없답니다. 대왕이는 조금 있으면 다른 호랑이와 함께 살아야 하고, 삼순이 또한 이제 엄마 아빠가 있는 우리에서 다른 강아지들과 어울려 놀아야 하겠죠. 이제는 서로의 정체성에 맞게 의젓한 면모를 갖추고 각자의 길을 걸어야 하겠지만 대왕이와 삼순이의 우정은 변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네티즌들은 이렇게 특별한 대왕이 삼순이 커플의 이야기에 “이게 바로 그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는 그건가요”. “자기가 강아지인 줄 아는 호랑이 VS 자기가 호랑이인 줄 아는 강아지…가슴이 웅장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