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댕댕이와 아기원숭이가 함께 살면 벌어지는 흔한 일상

    서로 사이가 좋지 않아 앙숙 같은 관계를 두고 개와 원숭이의 사이라는 의미로 ‘견원지간’이라는 말을 쓰곤 하죠. 서로 서식하는 지역이 다른 원숭이와 강아지기에 이 속담에 의문을 가지는 이들도 적지 않을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 소개할 사연의 주인공 원숭이 BiBi와 말티즈 Amee가 이 ‘견원지간’이 무엇인지 몸소 보여주고 있다고 하는데요. 함께 보러 가실까요?

    Youtube@Animals Home

    Youtube@Animals Home

    오늘 소개할 가정에는 조금 특별한 동물들이 함께 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내는 첫 타자는 사람처럼 옷을 차려입고 나타난 원숭이 BiBi입니다. BiBi는 곧바로 놀이터 한구석에 마련된 미니 텃밭으로 직행했는데요. 망설임 없이 애착 농작물인 양배추를 골라 수확한 BiBi는 챙겨온 바구니에 양배추를 야무지게 담고 자신의 놀이 터전으로 돌아갑니다.

    Youtube@Animals Home

    Youtube@Animals Home

    BiBi는 자리에 앉자마자 가져온 양배추를 갈기갈기 찢으며 놀기 시작했는데요. 그 모습이 얼마나 재미있어 보이는지 옆에서 이를 구경하던 샛노란 털을 가진 오리도 은근슬쩍 합류했죠. 손과 발을 동시에 이용해 화려한 기술로 양배추를 분리해내는 BiBi와 BiBi가 뜯어 놓은 양배추 조각을 가지고 노는 오리의 모습은 평화로워 보이기까지 했는데요. 그러나 이들은 자신들을 노리는 검은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지 못했죠.

    Youtube@Animals Home

    Youtube@Animals Home

    Youtube@Animals Home

    양배추 뜯기 놀이에 여념이 없는 BiBi와 오리를 멀리서 호시탐탐 노리고 있던 이는 바로 흰 털을 가진 말티즈 Amee입니다. Amee는 양배추가 탐이 났던 것인지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다가 BiBi가 잠시 한눈을 판 사이 이들을 향해 돌진했습니다. 양배추를 통째로 물어 훔치는 데 성공한 Amee는 기세를 몰아 자신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구석까지 양배추를 끌고 들어갔는데요. 구석에 도착해서야 안심한 듯 Amee는 본격적으로 양배추를 가지고 놀기 시작했죠.

    Youtube@Animals Home

    Youtube@Animals Home

    이때 양배추가 사라진 것을 눈치챈 BiBi의 눈에 구석에 숨어든 양배추 도둑 Amee의 모습이 포착되었습니다. 다짜고짜 Amee를 향해 달려든 BiBi는 호기롭게 멱살을 잡고 결투를 신청했죠. 그러나 자신보다 훨씬 덩치가 큰 말티즈인 Amee에게 BiBi는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는데요. 바닥에 카운트를 당하고도 이리저리 몸부림치며 애써보았지만 BiBi는 결국 양배추를 되찾지 못한 채 줄행랑을 치는 신세가 되고 말았죠.

    Youtube@Animals Home

    Youtube@Animals Home

    Amee는 BiBi를 가뿐히 제압한 이후 더욱 신이 나서 양배추를 독점하고 보란 듯이 갖고 놀기 시작했는데요. Amee에 의해 부상까지 입은 채 이를 지켜보던 BiBi는 무언가를 결심한 듯 비장한 표정입니다. Amee에 맞서 싸우기 위한 힘을 기르고 싶었던 것인지 BiBi는 아령을 들고 훈련에 돌입했는데요. 그 모습이 어찌나 비장한지 반려인조차 감탄을 금치 못했죠.

    Youtube@Animals Home

    Youtube@Animals Home

    드디어 결전의 날, BiBi는 그동안 함께 해온 아령을 무기처럼 들고 방심한 Amee를 향해 달려들었습니다. Amee는 그런 BiBi의 거센 기세에 당황한 듯한 모습이었는데요. 때를 놓치지 않고 BiBi는 Amee의 얼굴 쪽을 공략하며 들고 있던 아령을 인정사정없이 휘두르기까지 했죠. 결코 호락호락한 상대가 아닌 Amee는 끝까지 저항해 보았지만 꾸준한 수련으로 강해진 BiBi를 꺾을 수 없었는데요. 결국 이들의 혈투는 BiBi의 승리로 돌아갔습니다.

    Youtube@Animals Home

    Youtube@Animals Home

    한바탕 싸움을 끝낸 BiBi와 Amee는 반려인에 의해 서로 뚱하니 마주 보고 앉았는데요. BiBi는 자신이 생각해도 이번에는 심했다고 느낀 것인지 은근슬쩍 손을 뻗어 화해를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단단히 삐진 Amee는 고개까지 돌려가며 이를 거부했죠. 그러자 BiBi는 혈투가 벌어졌던 자리에 나뒹굴고 있던 양배추를 가져와 Amee에게 양보했는데요. 결국 극적인 화해를 이룬 둘은 함께 양배추를 번갈아 뜯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입니다.

    Youtube@Animals Home

    오늘의 주인공 Amee와 BIBi는 양배추를 사이에 두고 피 튀기는 전투를 벌이며 ‘견원지간’이란 무엇인가를 잘 보여주었는데요. 그러나 이들은 화끈했던 결투만큼이나 금세 화해를 하고 예전보다는 사이가 나아진 모습입니다. Amee의 털을 다정히 골라주는 BiBi의 모습에서 이제는 앙숙 같은 관계를 청산하고 훗날 둘도 없는 친구가 되어줄 가능성이 보이는 듯하네요.

    Youtube@Animals Home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비비가 그래도 마지막에 사과하는 모습이 감동적이다.”, “견원지간이라는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닌 듯”, “둘이 티격태격하는 게 너무 귀엽고 웃기다.”, ”비비가 원숭이라서 그런지 진짜 똑똑하게 행동하긴 한다. 말티즈가 덩치가 더 큰데도 결국엔 이겨 먹네”, “둘이 한두 번 싸운 게 아닌 것 같은데 그래도 견원지간치고 이 정도면 잘 지내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