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용서해줘’ 고양이에게 사과하는 캥거루식 화해법

    캥거루는 다부진 근육, 엄청난 힘을 가진 뒷다리, 큰 덩치로 인해 어쩐지 강아지, 고양이 등 우리에게 익숙한 반려동물과 달리 거리감이 느껴지곤 하는데요. 그러나 오늘의 사연 속 주인공 캥거루 ‘홉’은 달랐습니다. 홉은 마치 자신이 강아지, 고양이 사화에서 자란 것처럼 행동하는데요. 강아지처럼 다가가 고양이에게 놀자고 매달린 홉은 고양이가 귀찮은 듯 자리를 피해버리자 ‘이 방법’까지 써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합니다. 함께 보러 가실까요?

    Youtube@Paul Cesnik

    오늘의 사연자는 조금 특이한 반려동물들과 함께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는 흰색과 검은 털이 멋지게 섞인 반려견 ‘오레오’, 그리고 갈색 코트에 멋진 줄무늬가 마치 호랑이처럼 나 있는 반려묘, 마지막으로 이들 사이에 조금은 생뚱맞게 끼어 있는 반려 캥거루 ‘홉’과 함께하고 있는데요. 이 너무나 의외의 조합 속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것은 홉입니다.

    Youtube@Paul Cesnik
    Youtube@Paul Cesnik

    그는 자신이 강아지, 혹은 고양이라고 생각하는 듯한 모습이었는데요. 하루는 만사가 귀찮았던 고양이가 마당에 누워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죠. 엄청난 에너지를 지닌 홉은 그런 고양이를 가만히 두고 보지 못했는데요. 그는 자신과 놀아 달라는 듯 고양이의 머리 쪽을 자신의 양발로 번갈아 가며 주무르기 시작했습니다.

    Youtube@Paul Cesnik
    Youtube@Paul Cesnik

    마치 강아지들 사이에서나 할 법한 조르기 권법을 고양이에게 시도하는 홉이었는데요. 고양이는 그저 홉이 귀찮기만 한지 자신의 앞발을 이용해 홉의 얼굴과 손을 쳐냈죠. 급기야 고양이는 냥냥펀치로 홉의 얼굴까지 가격하기 시작했는데요. 그러나 홉은 고개를 슬쩍 들어 이를 피하며 천연덕스럽게 고양이를 주무르는 손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Youtube@Paul Cesnik
    Youtube@Paul Cesnik

    결국 고양이는 ‘똥이 더러워서 피하지’라는 심정으로 자리를 옮겨 버리고 말았는데요. 홉은 조금 허망한 듯한 표정으로 고양이가 떠나는 모습을 지켜보았죠. 그러다가 홉은 몸을 일으켜 반려인이 들고 있는 카메라를 빤히 바라보았는데요. 그 표정이 마치 ‘내가 뭘 잘못했나..?’라는 그의 심정이 담겨 있는 것 같아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Youtube@Paul Cesnik
    Youtube@Paul Cesnik

    고양이는 멀리 가기도 귀찮았던 것인지 처음 누웠던 자리에서 얼마 못 가 다시 벌러덩 드러누웠는데요. 반려인의 성화 때문이었는지 이때 홉이 또다시 은근슬쩍 나타납니다. 어쩐지 아까보다 시무룩해진 홉은 뒹굴거리는 고양이를 향해 앞발과 뒷발을 천천히 움직여 신중하게 다가갔는데요. 그리고는 눈치를 살피며 고양이에게 가까이 간 홉은 생각지도 못한 행동을 했죠.

    Youtube@Paul Cesnik
    Youtube@Paul Cesnik
    Youtube@Paul Cesnik

    그는 마치 화해를 청하듯 고양이를 다정하게 핥아 주었는데요. 이는 마치 고양이들 사이에 서로를 그루밍해 주는 것 같은 장면을 연출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습니다. 고양이도 이런 홉의 서비스가 싫지 않은지 가만히 누워 전문 마사지를 받는 듯한 편안한 모습이었죠. 결국 홉의 정성스러운 마사지에 고양이의 화가 풀렸고, 홉은 반려인을 향해 ‘이제 화해했으니 됐지?”라는 듯한 표정을 지어 보였습니다.

    Youtube@Paul Cesnik
    Youtube@Paul Cesnik

    홉은 이렇듯 고양이에게는 강아지식 러브콜을 해 심기를 건드려 놓고는 막상 강아지인 ‘오레오’에게는 고양이식 ‘그루밍’을 통해 놀자고 꼬시는 모습이었는데요. 몸이 가려운지 앞발로 자신의 배를 벅벅 긁던 홉은 별안간 가까운 위치에 엎드려 휴식을 취하고 있던 오레오를 향해 몸을 숙였고 그의 등을 붙잡았습니다.

    Youtube@Paul Cesnik
    Youtube@Paul Cesnik

    그러더니 홉은 고양이에게 해주듯 정성스러운 그루밍을 해주었는데요. 심지어 오레오의 등에 붙은 무언가를 핥아준 후 우물거리기까지 했죠. 홉은 아마 고양이가 그루밍을 좋아한 것으로 미루어 오레오도 그루밍을 해주면 기뻐할 것이라고 짐작한 듯했는데요. 그러나 오레오에게는 이 그루밍이 부담스럽기만 했죠.

    Youtube@Paul Cesnik
    Youtube@Paul Cesnik

    결국 오레오는 어정쩡한 자세와 표정으로 참아주는 듯하다가 결국 자리를 뜨기 위해 일어섰는데요. 홉은 뒤늦게 오레오의 등을 붙잡아 보려 했지만 오레오는 굳건하게 떠나고 말았습니다. 또다시 황망한 표정으로 남겨진 홉은 오레오의 뒷모습을 빤히 바라보았는데요. 그러나 그는 금세 잊어버리고 다시 자신의 가려운 배를 긁는 모습으로 반려인의 미소를 자아내고야 말았습니다.

    Youtube@Paul Cesnik

    강아지, 고양이와 함께 자라며 자신이 그들과 같은 종이라고 여기게 된 듯한 캥거루 ‘홉’은 이들과 함께 놀기 위해 비슷한 행동을 취해보았지만 어쩐지 그 대상이 바뀐 데다가 어설픈 구애로 반감만 산 듯했는데요. 그럼에도 해맑게 사과를 하러 가거나 금방 잊어버리는 홉의 귀여운 모습은 많은 이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습니다.

    Youtube@Paul Cesnik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와 고양이처럼 그루밍해주는 캥거루라니…. 내가 뭘 보고 있는 거지?”, “이 영상을 보고 동물들이 얼마나 다른 방식으로 소통하는지에 대해 알게 되었다.”, “고양이는 캥거루를 엄청 큰 쥐쯤으로 생각하고 있는 게 아닐까? 어쩜 저렇게 반응이 없지?”, “캥거루가 똑똑하네. 처음에는 강아지들이 하듯이 쓰다듬었다가 안 되니까 그루밍해주는 것 봐”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