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바위에 낀 아기 고양이 구출해 주었더니 보인 의외의 반응

    Youtube@CaTuber 猫たか D Cat videos

    반려동물을 키우는 집사들끼리만 공유할 수 있는 것들이 있다. 가령 아주 좁은 틈새로 댕냥이가 들어갔다가 갇힌 경험 같은 것이다. 좁은 틈새에 갇힌 것이 단순한 ‘물건’이라면 긴 막대기나 집게 하나로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이 ‘생물’이라면 함부로 날카로운 막대기로 찌르지도, 집게로 잡아빼지도 못하고 동물이 다치지 않게 갖은 수를 동원해야 한다. 최근 비슷한 상황을 겪은 아기 고양이의 모습이 화제다. 길가를 지나가던 사람들이 내민 도움에 과연 ‘스트릿 출신’ 아기 고양이는 어떻게 반응했을지 함께 알아보자.

    Youtube@CaTuber 猫たか D Cat videos

    지난 11월 길고양이 유튜버 ‘CaTuber 猫たか D Cat videos’는 ‘스트릿 출신’ 아기 고양이를 구조한 사연을 공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구조자는 고양이 한 마리가 바위 틈에 갇혀있다는 제보를 받고 해당 장소로 출동했다. 출동한 장소에는 거대한 바위 절벽이 있었고 그 사이 작은 틈으로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얼굴을 내밀고 있었다.

    아기 고양이는 모습을 감춘 채 살려달라는 듯 끊임없이 ‘야옹’거렸다. 바위 주변에는 울음소리를 듣고 몰려온 길고양이들이 바위에 갇힌 아기를 걱정하는 듯 두리번거리고 있었다. 구조자는 아기 고양이가 오래 굶었을 것이라 판단하고 사료부터 챙겨주었다. 사료가 담긴 숟가락이 다가오자 아기 고양이는 바위 틈으로 고개를 쏙 내밀었다. 아기 고양이는 숟가락에 얼굴을 파묻고 허겁지겁 배를 채우기 시작했다.

    Youtube@CaTuber 猫たか D Cat videos

    영상 속 구조자는 아기 고양이가 밥을 먹을 동안 구조 방법을 생각해냈다. 그녀는 ‘바위 틈이 생각보다 너무 좁았다’라며 ‘아기 고양이의 얼굴을 잡고 억지로 꺼내면 아기 고양이가 다칠 수 있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그녀는 아기 고양이가 사료에 집중한 사이에 아기 고양이의 목덜미를 몰래 잡고 천천히 잡아당기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그녀의 시도는 번번이 실패했다. 잔뜩 겁먹은 아기 고양이가 쉽사리 목덜미를 내어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녀는 몇 번 놓친 끝에 겨우 아기 고양이의 목덜미를 꼭 잡았다. 그녀는 다른 한 손으로 아기 고양이 몸 아래쪽을 받쳤다. 그러고는 아기 고양이의 몸이 바위에 긁히지 않게끔 조금씩 잡아당겼다. 결국 그녀는 아기 고양이를 바위 틈에서 빼내는 데 성공했다.

    Youtube@CaTuber 猫たか D Cat videos

    아기 고양이는 구조해 준 은혜를 아는 듯 구조자와 오래 눈을 맞추며 ‘눈인사’를 했다. 한참을 구조자를 쳐다보던 아기 고양이는 고맙다고 인사라도 하듯 야옹거리고 지친 몸을 구조자에게 기대며 의지하기까지 했다. 구조자는 아기 고양이를 케이지에 넣은 후 상황을 지켜보던 길고양이들과 작별 인사를 시켜주었다. 이후 보호소에 입소한 아기 고양이는 상처를 모두 잊은 듯 ‘깨발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후문이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양이가 가만있는 모습을 보니 은혜를 아는 것 같다’, ‘오랜 시간 바위 틈에서 얼마나 지쳤을지 상상도 안 간다’, ‘고양이한테 물려가면서도 끝까지 구조해 주는 분들 정말 대단하다’, ‘다른 길고양이들이 위기에 처한 친구를 끝까지 지켜봐 주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뭉클하다’, ‘누가 일부러 바위 틈에 넣지 않았기만을 빈다’, ‘아기 고양이가 많이 지쳐 보이는데 지금은 잘 지낸다니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