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수의사마저 안락사 권하던 냥이에게 일어난 기적

    Youtube@PawMeow

    ‘길 동물’들의 주된 사망 원인 중 하나가 바로 ‘교통사고’다. 거대한 차에 치여 심한 부상을 당한 길 동물들은 사고로 인한 정신적 트라우마까지 안고 살아간다. 결국 이들은 정상적인 먹이 활동, 무리 활동을 하지 못해 죽음에 이르기 십상이다. 최근 교통사고를 당하고 겨우 살아난 길고양이의 모습이 화제다. 수의사에게서 뜻밖의 이유로 ‘곧 죽게 될 것’이라는 소리까지 들었던 이 길고양이의 운명을 함께 알아보자.

    Youtube@PawMeow

    지난 5월 동물 구조 유튜브 채널 ‘PawMeow’는 큰 사고를 당해 죽음의 문턱까지 간 길고양이의 사연을 공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제보자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생활하는 12마리 길고양이들에게 매일같이 밥과 물을 챙겨주곤 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제보자는 12마리 고양이 중 한 마리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제보자는 아파트 단지를 열심히 뒤진 끝에 사람들 눈에 잘 띄지 않는 구석에 웅크리고 있는 고양이를 발견했다. 영상에 따르면 제보자가 고양이에게 다가가자마자 고양이는 한 발을 절뚝거리며 도망쳤다.

    Youtube@PawMeow

    제보자는 고양이와 거리를 두고 따라가며 고양이의 상태를 지켜봤다. 그는 ‘고양이는 앞발이 절단됐을 뿐 아니라 오랜 기간 굶은 듯 앙상하게 말라 건강에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는 듯했다’라며 ‘아파트 단지를 지나는 수많은 사람들 중 그 누구도 고양이에게 관심을 가져주지 않았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그는 도망가는 고양이에게 밥을 보여준 뒤 먹으라는 듯 바닥에 내려놓았다. 극도로 사람을 경계하던 고양이는 밥을 보자마자 제보자 쪽으로 급히 돌아와 밥을 먹기 시작했다. 그는 밥으로 고양이를 유인해 케이지 안에 넣는 데 성공했다. 그는 고양이를 곧장 동물 병원에 데리고 가 건강 검진을 받게 했다. 검진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Youtube@PawMeow

    제보자는 ‘검진 결과 (고양이에게서) 고양이 에이즈가 발견됐다’라며 ‘수의사는 더 이상 손을 쓸 수 없다며 치료를 거부하고 안락사를 권장했다’라고 밝혔다. 아무 의료 처치를 하지 않는 수의사에게 분노한 제보자는 다른 동물 병원으로 향했다. 해당 병원에서 고양이는 무사히 치료를 받고 점차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제보자는 고양이에게 ‘마이키’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임시적으로 돌봐주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포기하지 않아서 고맙다’, ‘교통사고를 당해 다리가 절단됐을 때 (고양이가) 얼마나 아팠을까’, ‘고양이가 절뚝거리지조차 않을 정도로 나아져서 신기하고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