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케이지 탈출까지 감행한 아기 고양이가 향한 곳은 바로…

    강아지와 고양이는 너무나 다른 성향 때문인지 많은 매체에서 이들의 사이를 ‘앙숙’으로 표현하곤 하는데요. 실제로도 이미 각자의 생활 영역에서 따로 자라던 고양이와 강아지가 만난다면 살갑게 지내는 모습을 기대하긴 어렵죠. 하지만 이런 고양이와 강아지라도 유아기에 만난다면 충분히 좋은 친구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오늘 소개할 두 친구는 이를 보란 듯이 입증했는데요. 함께 보러 가실까요?

    Youtube@grimchuck

    오늘의 사연 속 주인공들이 있는 곳은 대만의 한 펫샵입니다. 아기 고양이와 강아지는 이곳에 와 인접한 케이지 안에서 지내게 되었는데요. 이들은 샵에 와서 처음 만난 사이였죠. 그 중 ‘마오 비티’라는 이름의 스코트랜드 폴드 종 아기 고양이는 평소 장난기가 많고 혼자 있는 것을 유독 싫어했는데요.

    Youtube@grimchuck

    Youtube@grimchuck

    어느 날은 마오 비티가 케이지 안이 답답했던 것인지, 혹은 홀로 외롭게 케이지 안에 있는 신세가 싫었던 것인지 케이지 밖을 탈출하기로 결심합니다. 마오 비티는 유리 케이지의 위쪽 빈틈을 빤히 바라보며 높이를 가늠하고 탈출 계획을 머릿속에 그리는 듯 집중한 모습인데요. 이 용맹한 고양이는 바로 이를 실행에 옮겼습니다.

    Youtube@grimchuck

    Youtube@grimchuck

    고양이 특유의 점프력을 이용해 마오 비티는 순식간에 가뿐한 움직임으로 케이지 유리 벽에 매달리는 데 성공했는데요. 그러나 그가 간과했던 것은 자신이 짧둥한 몸집을 가진 아기 고양이라는 점이었죠. 그러나 마오 비티는 절망하지 않고 케이지 빈틈에 반쯤 몸을 걸친 채로 아등바등 움직이며 어떻게든 탈출해보려 애를 썼습니다.

    Youtube@grimchuck

    Youtube@grimchuck

    오늘의 또 다른 주인공 아기 강아지는 마오 비티가 원대한 탈출을 시도하는 동안 옆 케이지에서 잠을 자고 있었는데요. 마오 비티의 부산스러운 움직임에 강아지는 잠에서 깨 부스스 몸을 일으키고는 소란의 근원지로 고개를 돌렸습니다. 그는 자신의 또래 고양이가 케이지를 빠져나오려고 하는 모습을 목격했죠.

    Youtube@grimchuck

    Youtube@grimchuck

    마오 비티가 마음에 들었던 것인지 함께 놀고 싶었던 이 아기 강아지는 두 발로 일어서서 점프하며 마오 비티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렸습니다. 마오 비티는 그런 강아지의 모습을 발견하고 탈출과 새로운 친구를 사귈 기회 사이에서 잠시 고민하는 듯했는데요. 그는 이내 결심한 듯 목적지를 강아지의 케이지로 바꾸고 옆 케이지까지의 거리를 가늠했습니다.

    Youtube@grimchuck

    Youtube@grimchuck

    아슬아슬한 바둥거림을 이어가면서도 마오 비티는 한쪽 앞발을 쭉 뻗어 옆 케이지에 닿는 데 성공했는데요. 유연한 몸을 이용해 그는 강아지의 케이지에 몸을 반쯤 걸치는 것까지 연달아 성공합니다. 아기 강아지는 그런 고양이의 모습에 신이 나 계속해서 점프하며 새로운 친구 고양이를 반겼는데요.

    Youtube@grimchuck

    Youtube@grimchuck

    마오 비티는 아까와 같이 짧은 몸길이로 인해 케이지 벽에 매달린 채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갖은 애를 썼습니다. 강아지는 그런 마오 비티를 응원하듯 연신 그의 얼굴을 핥아 주었죠. 결국 마오비티는 끈기 있게 바둥거린 끝에 강아지의 케이지 안에 완전히 들어가는 데 성공하고 맙니다. 이렇게 그들의 극적인 상봉이 이루어졌는데요.

    Youtube@grimchuck

    Youtube@grimchuck

    Youtube@grimchuck

    강아지는 자신의 케이지에 찾아온 고양이 친구가 너무나 반가운 나머지 케이지 안을 이곳저곳 둘러보며 탐색의 시간을 가지는 마오 비티에게 달려들었죠. 격하게 꼬리를 흔들며 반기는 강아지의 모습에 마오 비티는 탈출 대신 강아지를 선택한 것을 조금 후회하는 듯 지친 기색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Youtube@grimchuck

    오늘의 영상 속 주인공들처럼 어린 나이에 펫샵으로 오게 되는 아이들은 보통 사회화 과정을 제대로 거칠 기회가 많지 않다고 하는데요. 때문에 혼자 있기를 싫어하던 고양이 마오 비티는 탈출 대신 강아지와 친구가 되기를 선택했을 것입니다. 바로 이러한 문제점이 우리가 펫샵에서 아이들을 입양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일 텐데요. 펫샵이 아닌 보호소에도 충분히 예쁘고 건강한 아이들이 자신의 반려인이 되어줄 이들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Youtube@grimchuck

    담대하고 끈기 있는 고양이 마오 비티와 그런 마오 비티가 너무 좋은 강아지의 귀여운 상봉 과정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에 “고양이가 탈출 대신 우정을 택하다니…. 너무 로맨틱하네”, “이제 다음날 케이지 앞에 ‘이 둘은 무조건 함께 입양해야 합니다’라고 쓰여있는 거 아니야?”, “강아지는 나름대로 고양이 도와주려고 하는 것 같은데 전혀 도움이 안 되고 있어 너무 웃기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