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강아지 못 지나다니게 하려고 설치한 울타리, 고양이에겐…

    Youtube@밀키복이탄이MilkyBokiTan

    댕냥이들 집사라면 ‘필수’로 갖춰야 하는 것이 있다. 바로 ‘가정용 울타리’다. 바깥을 너무 사랑하는 댕댕이들과 엉뚱한 호기심으로 가득한 냥이들을 안전하게 집 안에 두기 위해선 현관문 부근에 울타리 설치가 필수다. 최근 이 울타리에 관심을 갖게 된 냥이의 사연이 화제다. 누리꾼들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내게 한 냥이의 당시 모습을 함께 알아보자.

    Youtube@밀키복이탄이MilkyBokiTan

    지난 2일 반려동물 유튜브 채널 ‘밀키복이탄이MilkyBokiTan’는 새로 입양한 반려묘 ‘탄이’의 새 집 적응 과정을 공개했다.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집사는 탄이를 입양하기 전 또 다른 고양이 ‘광복이’와 대형견 ‘밀키’를 키우고 있었다. 그는 날쌘 광복이와 호기심 많은 밀키가 혹시나 집 밖으로 뛰어나가지 않도록 현관문에 울타리를 설치해둔 상태였다.

    얼마 후 집사는 보호소 입양 공고를 보고 생후 3주가량 된 탄이를 입양하게 되었다. 탄이는 집사의 살뜰한 보살핌 속에서 새로운 집과 동물 가족들에게 빠르게 적응했다. 그러던 어느 날 집사는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다. 현관 쪽으로 다가간 탄이는 현관문 울타리 앞에서 관심을 보이며 시작했다. 한참을 서성이던 탄이는 갑자기 울타리 틈새로 몸을 욱여넣기 시작했다.

    Youtube@밀키복이탄이MilkyBokiTan

    탄이는 얼굴을 찌그러뜨리며 울타리 틈바구니로 금세 빠져나왔다. 그동안 광복이와 밀키를 빈틈없이 막았던 울타리의 존재가 무색해지는 순간이었다. 가볍게 현관에 안착한 탄이는 무슨 일이 있었냐는 듯 바깥 냄새와 신발 향기를 맡으며 현관을 ‘뽈뽈뽈’ 돌아다녔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탄이 빠져나오는 것 보니까 진심으로 고양이는 액체다’, ‘탄이에게 울타리는 조금 좁은 출입문에 불과했다고 한다’, ‘막판에 탄이 뱃살이 울타리 틈새에 약간 걸리는 장면이 너무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밀키복이탄이MilkyBokiTan

    이후에도 탄이는 줄곧 아기 고양이 다운 활달함과 뛰어난 점프력을 선보였다. 훨씬 나이 많은 광복이와 밀키보다도 심한 말썽을 치고 다니는 탄이의 모습에도 집사는 ‘탄이의 엉뚱함 덕분에 웃음이 마를 날이 없다’라며 대인배의 면모를 보였다.

    집사에 따르면 현재 탄이는 어엿한 성묘로 자란 상태다. 지금은 탄이를 포함한 댕냥이들 모두가 통통한 몸매 때문에 울타리를 넘어 다닐 수 없는 것으로 전해져 누리꾼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