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나 키워줘’ 그물에 걸린 냥이 함부로 구해주면 이렇게 됩니다

    Youtube@장감사

    생태계 파괴의 주범으로 떠오른 의외의 물건이 있다. 바로 ‘그물’이다. 본디 그물은 조개, 물고기 등 식용으로 취급되는 해양 생물들을 잡아올리는 수단이다. 하지만 오래된 그물들이 바다나 해안가에 폐기되는 순간 새로운 문제가 발생한다. 바닷속 혹은 바다 근처에 사는 동물들이 그물을 먹거나 그물에 걸려 처참한 죽음을 맞이하는 것이다. 최근 그물에 걸려 화제가 된 동물의 모습이 화제다. 그물에 몸이 친친 감긴 채 ‘바들바들’ 떨고 있었던 동물의 운명은 어떻게 되었을지 함께 알아보자.

    Youtube@장감사

    지난 3월 일상 유튜버 ‘장감사’는 바닷가에 사는 길고양이 구조 일화를 공개했다. 유튜버의 조부모는 바닷가 마을에 살고 있었다. 어느 날 부부는 빨래를 걷으러 옥상에 올라갔다. 그 순간 옥상 구석에 뭉쳐있던 그물 더미에서 ‘애옹’거리는 소리가 났다.

    그물 더미에 가까이 다가간 부부는 충격적인 광경을 목격했다. 길고양이 한 마리가 그물에 친친 감긴 채 울고 있었다. 인기척을 느낀 고양이는 겨우 고개를 들어 사람들을 쳐다봤다. 고양이는 동공이 확장되며 놀란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자신을 구해달라는 듯 서럽게 울기 시작했다.

    Youtube@장감사

    남자는 외마디 비명을 지르며 고양이 몸에 묶인 그물을 풀기 시작했다. 그물은 쉽게 풀리지 않았다. 유튜버는 “(고양이가) 그물 한 올 한 올에 감겨있었다”라며 “고양이가 그물 속에서 어찌나 발버둥을 쳤는지 알 수 있는 모습이었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남자는 손으로 그물을 풀어내다 결국 칼날을 가져왔다. 그는 조심스럽게 칼날을 들어 고양이 몸에 감겨있던 그물 올을 모두 끊어냈다. 부부가 “다행이다”라며 자축하는 동안 숨을 돌린 고양이는 갑자기 부부 앞에 ‘발라당’ 누우며 애교를 부리기 시작했다.

    Youtube@장감사

    여자는 “(고양이가) 죽을뻔한 것 살려준 은혜를 아네”라고 감격하며 고양이를 몇 번 쓰다듬어줬다. 고양이는 부부의 동선을 막고 드러누워 애교 부리기를 반복했다. 부부가 억지로 관심을 떼자 고양이는 부부의 뒤꽁무니만 졸졸 따라다니며 마치 “나를 키워라”라고 명령하는 듯 울어댔다.

    유튜버는 “이 고양이는 몇 날 며칠 우리 조부모를 이렇게 따라다녔다”라며 “(고양이는) 결국 조부모 집 앞마당에서 ‘마당 냥이’로 살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강제 ‘입양’을 당한 부부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길냥이가 배를 보여주는 것이야말로 간택 시그널이다”, “냥이가 본능적으로 좋은 부부인지 알았나 보다”, “은혜를 알고 표현하는 냥이도, 구해주고 쓰다듬어주는 부부도 모두 사랑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