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둘이 뭐해?” 냥이가 집사 등에 올라간 후 보인 다음 행동

    Youtube@ひのき猫

    고양이가 높은 곳을 좋아한다는 것은 애묘인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을 법한 사실인데요. 그 때문에 많은 고양이 집사들은 집 안에 캣타워, 캣워커, 해먹 등 고양이가 올라갈 수 있는 수직 공간을 마련해주곤 합니다. 그런데 오늘의 사연 속 고양이는 캣타워도, 해먹도 아닌 무려 ‘집사 등반’을 한다고 하는데요. 어린 집사의 등에 비장하게 올라간 고양이가 보인 다음 행동에 가족들은 전부 웃음을 터뜨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함께 보러 가실까요?

    Youtube@ひのき猫

    Youtube@ひのき猫

    오늘의 사연은 일본의 한 화목한 가정집으로부터 날아왔습니다. 이 따스한 가정에서 가족의 딸이자 어린 집사는 바닥에 엎드린 채 누워 한가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었는데요. 그들의 반려묘인 고등어 코트의 귀여운 고양이가 어쩐 일인지 비장한 표정과 함께 어린 집사의 등에 앞발을 턱 올려놓습니다. 이후 고양이는 예상치 못한 행동을 이어갔는데요.

    Youtube@ひのき猫

    Youtube@ひのき猫

    Youtube@ひのき猫

    고양이는 한두 번 해본 것이 아닌 듯 날렵한 솜씨로 어린 집사의 등을 타고 오르더니 자신이 할 수 있는 가장 편안한 자세를 잡고 뒹굴거리기 시작합니다. 마치 집사의 등이 전용 침대라도 되는 것 마냥 편안해 보이는 고양이의 모습인데요. 고양이는 집사의 푹신한 등에 심취해 있다가 별안간 집사의 묶은 머리카락을 붙잡고 우물거리기까지 하며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Youtube@ひのき猫
    Youtube@ひのき猫

    이 고양이는 격하게 집사의 등에서 뒹굴거리다가 결국 스스로 떨어져 버리고 마는데요. 이때를 틈타 어린 집사는 빠른 속도로 엉금엉금 도망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호락호락하지 않은 상대인 그들의 반려묘는 성큼성큼 집사의 움직임을 따라 걷더니 이내 집사의 경로를 막아서고 말았죠. 결국 어린 집사는 다시 고양이에게 순순히 등을 내어주었습니다.

    Youtube@ひのき猫

    Youtube@ひのき猫

    Youtube@ひのき猫

    고양이는 이 어린 집사를 등반하는 것도 모자라 자연스럽게 밟고 다니기까지 하는데요. 그럼에도 어린 집사는 고양이가 마냥 귀여운지 고양이가 등에 타 있을 때도 손을 뒤로 뻗어 쓰다듬어 주는가 하면 의자에 앉아 그루밍하는 고양이에게 다가가 엉덩이를 긁어 주기도 합니다. 고양이는 어린 집사의 손길에 기분이 좋은지 엉덩이를 치켜세우며 더 만져 달라는 듯 애교를 부렸죠.

    Youtube@ひのき猫

    Youtube@ひのき猫

    Youtube@ひのき猫

    언뜻 보면 이 고양이는 어린 집사를 괴롭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는데요. 사실 고양이가 이렇게 집사의 몸을 등반한 데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고 합니다. 단서는 바로 고양이가 등에 올라탄 후에 보인 행동에 있었는데요. 고양이는 계속해서 집사의 등 쪽에 자신의 얼굴과 머리 등을 비비며 뒹구는 행동을 반복했죠.

    Youtube@ひのき猫

    Youtube@ひのき猫

    Youtube@ひのき猫

    게다가 고양이는 어린 집사의 등에 격하게 볼 비비기를 하다가 떨어지게 되자 타깃을 아빠 집사로 변경했는데요. 아빠 집사의 무릎을 타고 올라간 고양이는 예의 그 솜씨로 등반을 해 집사의 어깨에 안착했죠. 그 후에도 고양이는 또다시 자신의 머리를 아빠 집사의 어깨에 비비기 시작했는데요.

    이렇게 고양이가 머리나 얼굴을 집사의 몸 어딘가에 비비는 것은 애정 표현의 한 방식이라고 합니다. 고양이는 얼굴 쪽에 분비샘이 있어 페로몬과 체취가 묻어나는데요. 그래서 이 부분을 집사의 몸에 비비며 자신의 것이라고 표시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즉 그만큼 고양이가 집사를 믿고 좋아하고 있으며 가족으로 인정한다는 의미인 것이죠.

    사람은 고양이가 묻힌 이 체취를 맡을 수 없고 후각이 뛰어난 고양이만 맡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따라서 이는 다른 고양이들에게 집사가 자신의 것이니 건드리지 말라는 경고의 의미로 하는 행위이기도 합니다. 사연 속 고양이는 집사들이 너무 좋은 나머지 계속해서 등과 어깨 등에 올라타 자신의 체취를 남기며 얼굴을 비빈 것이었죠.

    Youtube@ひのき猫
    Youtube@ひのき猫

    오늘의 사연 속 고양이는 집사를 마치 캣타워 등반하듯 올라타 그 위에서 뒹굴거리기까지 하는 상전 같은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사실 이것은 집사에 대한 사랑과 애정을 표현하는 자신만의 방식이었습니다. 이런 고양이의 행동을 내치거나 불쾌해하지 않고 전부 받아주며 고양이가 귀엽다는 듯 사진을 찍고 쓰다듬어주는 훈훈한 가족들 사이에서 고양이는 하루하루 행복한 일상을 보낼 것 같네요.

    Youtube@ひのき猫

    이 고양이의 독특한 행동을 본 네티즌들은 이에 “고양이가 ‘이건 내 인간이야. 다른 많은 장난감도 있지만 이것만은 내 거야’라고 하는 것 같다”, “와 아이 집사 완전 인간 캣닢이네. 부럽다”, “이 집 고양이는 완전 개냥이네 너무 부럽다. 우리 집 고양이는 나를 본체만체하는데…”, “고양이가 ‘봐봐 내가 인간을 점령했어!’라고 하고 있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