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자신의 등을 타고 등반하는 병아리 본 고양이의 놀라운 반응

    Youtube@Toby & Pi Family

    간혹 동물들 사이에서 종을 뛰어넘는 모성애를 보이는 이들이 있는데요. 예를 들면 아기 고양이를 자식으로 생각하고 챙기는 강아지, 혹은 인간 아기가 처한 위험에 용감하게 나서는 고양이 등이 있죠. 그런데 오늘 소개할 케이스는 조금 특별합니다. 바로 솜털이 뽀송뽀송 나 있는 병아리와 고양이, 강아지라는 의외의 조합인데요. 이들은 과연 병아리를 보고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함께 보러 가볼까요?

    Youtube@Toby & Pi Family

    오늘 소개할 훈훈한 사연은 일본의 한 가정집으로부터 전해져 왔습니다. 반려인은 러시안 블루 고양이와 골든 리트리버를 반려 중이었는데요. 어느 날 그는 노란색 솜털이 송송 난 귀여운 병아리 6 형제를 집에 데리고 왔습니다. 이들을 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의 조금씩 다른 반응이 화제를 모았는데요.

    Youtube@Toby & Pi Family

    Youtube@Toby & Pi Family

    Youtube@Toby & Pi Family

    한발 먼저 병아리를 발견한 고양이는 병아리보다도 반려인이 바닥에 뿌려 놓은 병아리 먹이에 더 관심을 보이는 모습이었습니다. 킁킁 냄새를 맡아 보고는 자신의 먹이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은 고양이는 멀리 가지 않고 병아리들의 먹방을 관전하기로 했는데요. 고양이는 관심 없는 척을 하다가도 병아리들이 식사에 몰입해 고양이 앞에 놓인 먹이를 보고 접근하자 슬쩍 앞발을 접어주며 츤데레 같은 모습을 보였죠.

    Youtube@Toby & Pi Family

    Youtube@Toby & Pi Family

    이런 고양이의 반응을 살피던 반려인은 문득 장난기가 발동했는데요. 그는 고양이의 등에 병아리들의 먹이를 골고루 뿌려 주었습니다. 이를 포착한 한 마리의 용감한 병아리가 고양이의 등 위로 등반을 시도했는데요. 고양이는 그저 슬쩍 고개를 들어 그런 병아리의 모습을 확인하고는 별다른 반응 없이 다시 누웠죠. 이 병아리를 선두로 다른 병아리들도 고양이의 등 위에 올라타기 시작했습니다.

    Youtube@Toby & Pi Family

    Youtube@Toby & Pi Family

    고양이는 그루밍을 하려다 자신의 위에 올라앉아 있는 병아리들 때문에 자세를 바꾸는 데 실패하고 마는데요. 결국 고양이는 더 이상 참지 못하고 방석 위로 자리를 옮겼죠. 그러나 고양이의 평화로운 시간은 그리 오래 가지 못했는데요. 이미 고양이를 어미로 생각하는 듯한 병아리들은 고양이가 몸을 뉜 방석 위로 올라와 고양이의 품을 파고들기까지 합니다. 이에 결국 고양이는 해탈한 표정으로 병아리들에게 자리와 품까지 내어주고 말았죠.

    Youtube@Toby & Pi Family

    병아리들을 뒤늦게 발견한 리트리버는 태어나 처음 보는 이 작은 생명체들에게 호기심이 드는지 적극적으로 탐색하는 모습이었는데요. 만사가 귀찮은 듯 누워 있는 고양이와 그 위에 올라앉은 병아리들에게 접근한 리트리버는 병아리들을 유심히 살피다가 슬쩍 얼굴을 들이밀었습니다. 병아리들에게 코를 가까이 가져다 댄 리트리버는 킁킁 냄새를 맡아 보기까지 했는데요.

    Youtube@Toby & Pi Family

    Youtube@Toby & Pi Family

    무관심한 고양이와 달리 자신들에게 매우 관심이 많아 훅 다가오는 리트리버의 모습에 조금 당황스러운지 병아리들은 고양이 쪽으로 몸을 밀착했는데요. 그러나 병아리들이 마음에 들었던 리트리버는 고양이가 눕고 남은 방석 귀퉁이에 자신의 얼굴을 올려놓고 병아리들을 관찰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상황을 한참이나 참아준 고양이는 결국 이들 곁을 떠나 버리고 말았죠.

    Youtube@Toby & Pi Family

    Youtube@Toby & Pi Family

    Youtube@Toby & Pi Family

    병아리들과 남게 된 리트리버의 주위에 반려인은 남은 병아리 먹이를 뿌려 주었는데요. 이에 병아리들은 리트리버의 곁에 삼삼오오 모여들어 자리를 잡았죠. 리트리버는 병아리들과 인사를 나누고 싶은 것인지 엎드린 자세로 병아리들과 시선을 맞추고 고개를 이리저리 돌려 병아리 한 마리 한 마리와 아이 컨택을 시도했습니다. 게다가 병아리들의 먹이를 코로 밀어 모아주는 다정한 모습을 보이기까지 했죠.

    Youtube@Toby & Pi Family

    Youtube@Toby & Pi Family

    이 의외의 조합의 만남 속에서 무엇보다 가장 놀라운 것은 병아리들이었는데요. 이들은 자신보다 훨씬 큰 덩치를 사진 고양이, 그보다 더 큰 리트리버 앞에서도 전혀 기죽지 않고 행동하는 모습을 보였죠. 병아리들은 밥만 있으면 어디든 갈 수 있는 용맹함을 지녔는데요. 망설임 하나 없이 고양이 등 위를 거침없이 등반해 먹이를 쪼아 먹는가 하면 고양이를 어미로 생각하는 듯한 행동까지 보였죠.

    Youtube@Toby & Pi Family

    Youtube@Toby & Pi Family

    고양이 주위에 와글와글 몰려든 병아리들의 모습은 멀리서 보면 마치 고양이가 병아리들에게 젖을 먹이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까지 하는데요. 게다가 병아리들은 엄청난 덩치를 지닌 리트리버 앞에서도 먹이만 있다면 몸을 사리지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맹렬히 다가오는 리트리버에 조금 놀란 듯했지만 금세 익숙해져 리트리버 주위의 먹이를 쪼아 먹는 데 여념이 없었죠.

    Youtube@Toby & Pi Family

    무심한 듯 은근슬쩍 병아리들을 배려해주고 결국에는 품까지 내어준 고양이와 조그마한 병아리들이 너무 좋아 아이 컨택까지 시도하며 인사를 나눈 강아지 이 둘의 상반된 반응에 많은 이들이 흐뭇한 미소를 지었는데요. 게다가 고양이, 강아지 앞에서도 전혀 경계나 두려워하는 모습 없이 먹이를 향한 집념을 드러내는 병아리의 모습이 이 영상의 백미를 장식했죠.

    Youtube@Toby & Pi Family

    이 의외의 조합 속 각기 다른 세 동물의 반응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에 “강아지가 너무 상냥하다. 병아리들이랑 눈 마주쳐 주는 게 뭐라고 이렇게 설레지?”, “병아리들을 소중하게 대하는 강아지, 고양이 모습이 생소하지만 보기 좋은 것 같다.”, “저렇게까지 귀찮게 하는데 화를 안 내다니…. 저 고양이 너무 착하다.”, “병아리들은 고양이를 자기 엄마로 생각하는 것 같다. 어떻게 저렇게 경계심이 하나도 없을 수 있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