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전 세계를 울렸다, 학대 받은 반려견 치유해주려고 한 행동이 모두를 감동시켰다

    동물도 인간과 같이 학대받은 기억을 평생 가지고 간다. 그 슬픈 기억으로 인해 동물은 공격적으로 변하기도 한다. 학대받은 반려견을 치유하는 건 어려운 일이지만, 최근 학대받은 반려견을 치유하기 위해서 보호사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이 공개되었다. 함께 알아보자.

    울타리 속 반려견 한 마리에게 보호사가 다가가 손을 내밀었다. 그러자 반려견은 목이 찢어질 듯이 울며 고통스러워했다. 보호사의 따뜻한 손길에도 겁에 질린 반려견은 어찌할 바를 모르고 괴로워하면서 몸부림치기 시작했다.

    두려워하는 반려견의 비정상적 행동에도 보호사는 포기하지 않고 반려견을 쓰다듬으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그러자 목이 찢어질 듯 울던 반려견은 약하게 짖기 시작하며 보호사와 점점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 보호사는 다시 반려견의 얼굴과 머리를 쓰다듬으며 “이제 다 괜찮아. 걱정 마 아가야. 착하지”라고 말하며 반려견을 안심시켰다.

    그러자 반려견은 울음을 멈추었다. 잠시 후, 반려견은 지금까지 너무 서럽고 힘든 생활을 해왔다는 듯이 슬프게 짖었다. 보호사는 반려견을 계속 쓰다듬으며 다 이해한다는 듯한 행동으로 반려견을 안심시켜 많은 이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반려견은 보호사를 보면 꼬리를 흔들며 반겼다. 다른 강아지들처럼 재롱도 부리는 모습이었다. 보호사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 일어난 기적 같은 일을 접한 누리꾼들은 “무서웠을 텐데 마음을 열어줘서 고마워” “한 생명의 견생을 구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