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학대받고 버려져 비명 지르던 댕댕이를 쓰다듬어주자 눈물 나는 반응

    학대는 동물에게 악몽 같은 기억을 심어준다. 사라지지 않는 기억 때문에 동물은 괴로워하게 된다. 학대받고 버려져 비명을 지르고 있던 유기견에게 구조대가 보인 행동과 그 반응이 화제다. 함께 알아보자.

    미국 세인트루이스의 눈 내린 길, 한 유기견이 나무 기둥 옆에서 처량하게 떨고 있었다. 해당 유기견을 발견하게 된 유기견 구조대 ‘도나 로치먼’은 녀석에게 말을 걸며 다가갔다. 가까워진 녀석의 몸에는 멍과 상처가 가득했다.

    도와주려고 접근한 도나의 마음을 모르는 듯 녀석은 도나와 거리가 가까워질수록 공포에 찬 비명을 질렀다. 도나가 녀석에게 목줄을 씌워도 찬 눈에 오랫동안 있어 몸이 굳었는지 움직이지 못하고 비명만 계속 지를 뿐이었다.

    유기견의 겁에 질린 반응에도 도나는 포기하지 않고 녀석을 쓰다듬었다. “무서워하지 마” “나랑 같이 가자, 알겠지?” 등의 말로 녀석을 달래기도 했다. 그러자 녀석은 고맙다는 듯이 진정된 모습이었지만 여전히 불안한 듯 떨며 많은 이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도나는 곧바로 유기견을 병원으로 데려갔다. 유기견의 상태는 각종 감염과 동상, 학대로 인한 상처로 심각한 상태였다. 녀석은 마음에도 상처가 있어 보였다. 수의사는 녀석에게 ‘위저’라는 이름을 선물해주고 치료에 몰두했다.

    며칠이 지나고 위저는 안정을 되찾았다. 또 위저는 상냥한 성격으로 새로운 가족들과 앞으로의 견생을 보내기로 했다. 현재 반려인은 “위저는 소파에서 담요를 덮고 있는 걸 좋아해요”라고 밝히며 위저에 대한 사람들의 걱정을 덜어주었다.

    이 같은 소식을 전해 들은 누리꾼들은 “동물이 말 못 한다고 학대하는 사람들은 벌 받아야 한다” “좋은 주인과 함께 행복하게 살아 위저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