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새끼를 낳은 한 집고양이의 모습이 화제다. 이 고양이는 한 번에 약 5마리의 새끼를 가지는 일반적인 고양이와 매우 달랐다. 고양이는 무려 ’19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난데없이 20마리 넘는 고양이들을 키우게 된 이 가정에 어떤 일이 생겼을까? 함께 알아보자.

 

 

 

 

 


 

 

 

 

 

 

 

 

 

 

 

sohu

 

 

 

 

 

지난 11월 중국 내 온라인 커뮤니티 ‘sohu’에서 공개된 사연이 화제다. 사연에 따르면 렉돌 고양이 ‘롱롱’을 키우는 집사 부부에게 예상치도 못한 일이 닥쳤다. 롱롱이 새끼를 19마리나 낳은 것이다. 부부는 갓 태어난 수많은 새끼를 보며 기쁨과 동시에 우려를 표했다. 이들의 우려는 곧 현실로 다가왔다.

매일 부부의 집은 ‘야옹’거리는 울음소리로 가득 찼다. 시끄러운 소리로 정신이 없는 와중에도 롱롱은 매 끼니마다 새끼 6마리씩 총 세 번 젖을 물려야 했다. 끝없는 육아에 롱롱은 지쳐갔다. 새끼들 훈육은 꿈도 못 꿀 일이었다. 이를 지켜본 여 집사는 급기야 회사에 휴직계를 내고 롱롱과 ‘공동육묘’를 시작했다.

 

 

 

 

 

 

 

 

 

sohu

 

 

 

 

 

여 집사는 분유를 사서 아기 고양이들을 돌봐주었다. 10마리 넘는 새끼들에게 하나하나 분유 병을 물리던 여 집사는 “일보다 육’묘’가 힘들다”라며 한숨을 쉬었다. 그녀는 “고양이들이 조금 더 크면 집안에서 사고 치는 것도 수습해야 할 것”이라며 “털 뭉치와 화장실 청소까지 생각하니 벌써부터 힘들다”라고 전했다.

이대로 안되겠다고 생각한 집사 부부는 아기 고양이들의 거처에 대해 상의했다. 이들은 “아기 고양이들이 젖을 떼면 한 마리당 1만 위안(한화 약 170만 원)에 분양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sohu

 

 

 

 

 

한편 그들은 롱롱을 위해 19마리 고양이 중 몇 마리는 분양하지 않고 직접 키울 예정이라 덧붙였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19마리를 낳다니 이게 가능한가”, “젖 물리고 있는 롱롱 표정이 넋이 나간 듯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