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3번째 결혼, SNS에서 보이는 이상행동

미국의 유명 언론 피플, TMZ 등 현지 매체는 9일(현지시간)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샘 아스가리(28)와 로스앤젤레스 자택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9월 약혼한 이후 결혼까지 진행한 것이다.

출처: 샘아스가리 SNS

약 60여 명의 친구와 친지가 참석한다. 스피어스의 부모님과 여동생 제이미 린은 결혼식에 초청받지 못했다. 친오빠인 브라이언만 결혼식에 참석해 축하한다. 스피어스와 친부 제이미 스피어스가 후견인 관련 소송으로 사이가 멀어진 탓이다. 여동생은 회고록에서 스피어스를 비난한 바 있다.

이날 뜻밖의 소동도 벌어졌다. 전 남편 제이슨 알렉산더가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체포된 것. 알렉산더는 SNS로 난동 현장을 라이브 스트리밍했다. 그는 “스피어스가 나를 결혼식에 초대했다. 나의 첫 번째 아내이자 유일한 아내다”며 “나는 결혼식을 망치러 왔다”고 말했다.

출처: 샘아스가리 SNS

알렉산더는 스피어스의 집 안으로 돌진해 난투극을 벌였다. 경호원들과 몸싸움도 했다. 그는 결국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스피어스의 3번째 결혼식이다. 그는 지난 2004년 소꿉친구인 제이슨 알렉산더와 첫 예식을 올렸다. 하지만 “술김에 한 결혼”이라며 무효화시켰다.

스피어스는 같은 해 백댄서 케빈 페더라인과 결혼했다. 3년 만에 이혼을 알렸다. 두 사람은 슬하에 10대 아들 둘을 뒀다. 두 아들은 이날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아스가리는 피트니스 트레이너 겸 배우다. 지난 2016년 스피어스의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만나 교제를 시작했다.

출처: 브리트니스피어스 SNS

그녀의 sns에는 12살 차이나는 연하남과 3번째 결혼한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행복을 바라는 많은 팬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지난 4월에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임신 소식을 전했지만, 유산의 아픔을 겪은 그녀가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많은 사람들의 응원도 이어졌다.

그렇지만, 결혼식에도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SNS는 그녀의 몸매를 자랑하는 듯한 화보와 사진, 영상들만이 올라와 있어, 남편인 샘아스가르의 SNS와는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출처: 브리트니스피어스 SNS
출처: 브리트니스피어스 SNS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