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손흥민 SNS

프리미어 리그 시즌 개막 후 때 아닌 슬럼프 논란으로 마음 고생을 했을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레스터시티와의 경기에서 3골을 몰아치며 슬럼프 논란을 잠재웠다. 개막 후 8경기동안 극심한 골 가뭄에 시달리던 손흥민은 이번 레스터시티 전을 통해 자신의 진가를 보여줬다.

토트넘 최초로 ‘교체 해트트릭’을 선보인 손흥민

출처: 손흥민 SNS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오랜 골침묵을 깨고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레스터시티와의 경기에서 시즌 첫 골과 함께 토트넘 최초의 ‘교체 해트트릭’을 선보여 화제가 되었다.

출처: EPL 홈페이지

개막 후 8경기에서 침묵하던 손흥민은 후반 14분 히샤를리송과 교체 투입 후 후반 28분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시즌 1호 득점에 성공한 후 그 동안의 아쉬움을 덜어낼 ‘골 퍼레이드’를 보여줬다.

출처: EPL 홈페이지

2번째 골은 후반 39분에 왼발 감아차기로, 세번째 골은 후반 41분 동료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에게서 넘겨받은 패스를 오른발 슛으로 넣었다. 마지막 득점에 대해 선심이 오프사이드로 판정했으나,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득점이 인정되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출처: 토트넘 홋스퍼 SNS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23골을 기록하며 아시아 선수 사상 최초의 득점왕을 차지했지만, 올 시즌 개막 이후 프리미어리그 7경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경기를 포함한 8경기에서 1골도 넣지 못했다. 손흥민이 토트넘 소속으로 득점한 것은 2개월 전인 지난 7월 방한 당시 서울에서 열린 ‘팀 K리그’와의 친선경기가 마지막이었다.

출처: EPL SNS

토트넘은 이 경기에서 손흥민의 해트트릭과 함께 6대 2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 구단에 따르면 손흥민이 3골을 넣는데 ‘13분 21초’가 걸렸다고 한다. 이와 함께 손흥민은 토트넘 내에서도 새로운 기록을 세웠는데 토트넘 구단 소속으로 교체 출전 후 해트트릭을 달성한 최초의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EPL을 통틀어도 단 7차례 밖에 나오지 않은 기록이다.

출처: EPL SNS

경기를 마친 후 손흥민은 “시즌 초반 힘든 시기를 보냈다. 솔직하게 말해 좌절하기도 했다.”고 말하며 “팀이 잘하는데 개인적으로 기쁘지 않아 실망스러웠다. 하지만 매우 좋은 승리를 거둬 실망감이 사라졌다.”고 인터뷰했다.

출처: EPL 홈페이지

이번 활약을 통해 손흥민은 자신에게 제기된 슬럼프 논란을 한방에 잠재웠으며, BBC 방송이 선정하는 ‘이주의 팀’에 꼽혔으며, 9점대 평점과 함께 맨 오브 더 매치(MOM)에 선정되었다.

출처: EPL SNS(좌측)/ 리오 퍼디낸드 트위터 캡처(우측)

또한 많은 EPL 레전드와 축구계 레전드들에게 칭찬세례를 받았다. 잉글랜드 국가대표 미드필더 출신이며 토트넘과 애스턴 빌라의 감독을 역임했던 팀 셔우드는 “손흥민은 개인기나 골 결정력, 인성까지 모든 것을 갖춘 선수”라고 평가하며 “세상 모든 감독들의 꿈”이라고 극찬했다.

이 외에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 리오 퍼디낸드는 골 가뭄을 겪던 손흥민을 옹호했던 자신의 발언의 담긴 기사를 공유하며 손뼉 이모지를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출처: EPL SNS(좌측)/ 리오 퍼디낸드 트위터 캡처(우측)

많은 누리꾼들도 이 멋진 경기를 두고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역시 손흥민”,”형 믿고있었어” 등 응원과 칭찬의 글을 쏟아냈다.

한편, 해트트릭을 기록한 손흥민은 레스터시티와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한국 축구대표팀으로 합류하기 위해 19일(한국시간) 오후 귀국했다. 이번 A매치 평가전에서도 멋진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가 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