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의 부자인 일론머스크는 다양한 여성편력으로 유명하다. 이번에는 그가 결혼하기 전, 대학 재학중에 만났던 전 여자친구가 옥션에 일론 머스크의 과거 사진과 물건을 내놓았다.

일론머스크의 풋풋했던 대학시절

출처 : PR 옥션

지금이야 세계 최고의 갑부지만, 그에게도 캠퍼스 시절은 있었다. PR 옥션은 16일(현지시간) 머스크의 전 여자친구 제니퍼 그윈이 내놓은 각종 기념품이 총 16만5265달러(약 2억3000만 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출처 : PR 옥션

제니퍼 그윈은 1994년 펜실베이니아대학에서 선배인 머스크를 만나 1년 동안 사귀었고, 짧은 연애는 머스크가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로 이주하면서 끝났다. 머스크는 1995년 스탠퍼드대학 재료과학 박사 과정에 등록했으나 이틀 만에 자퇴하고 창업에 뛰어들었다.

출처 : PR 옥션

당시 추억이 담긴 물품을 경매에 부쳤다. 그윈은 의붓아들의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머스크 물품을 처분했다고 전했다.

출처 : PR 옥션

머스크가 그윈에게 준 선물 중 녹색 에메랄드가 달린 14캐럿 금목걸이는 5만1008달러에 낙찰됐고, 머스크가 그윈 생일을 축하하며 직접 쓴 카드는 1만6643달러에 팔렸다.

20대 시절 머스크의 사진 18장도 경매에 나왔다. 친구들과 어울린 모습, 기숙사에서 자유롭게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 그웬과 다정하게 포옹을 하는 모습 등이다. 특히 머스크가 컴퓨터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은 2646달러(약 363만 원)까지 가격이 올랐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